컨텐츠 바로가기

日 고노, 자민당 총재 선거 여론조사서 압도적 선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권자 46%, 차기 총리에 ‘어울리는 인물’로 고노 지목

자민당 지지층 보면 고노>다카이치>기시다>노다

헤럴드경제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29일 사실상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후임을 뽑는 자민당 총재 선거를 앞두고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이 차기 총리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단연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계열사인 TV도쿄와 함께 23~25일 18세 이상 유권자(응답자 996명)를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6%가 차기 총리에 ‘어울리는 인물’로 고노 담당상을 지목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17%로 2위였고,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전 총무상(14%),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자민당 간사장 대행(5%)이 뒤를 이었다.

마이니치신문과 TBS, 후지TV가 사회조사연구센터와 함께 25일 실시한 인터넷 여론조사에서도 고노 담당상은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한 4명 중 1위를 차지했다. 이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는 18세 이상 남녀 1만90명이다.

응답자의 45%는 ‘투표가 가능하다면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고노를 선택했다. 기시다와 다카이치는 나란히 18%였고, 노다는 7%에 머물렀다.

응답자 중 자민당 지지층(3748명)만 놓고 보면 고노 47%, 다카이치 28%, 기시다 18%, 노다 4% 순이었다.

인터넷 여론조사 참가자 중 투표권이 있는 자민당 당원(69명)으로 한정해서 보면 기시다 32%, 고노 29%, 다카이치 17%, 노다 10% 순이었다.

29일 투·개표가 이뤄지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는 약 110만명인 자민당 당원·당우가 참여한다.

이들의 투표는 자민당 소속 국회의원 382명의 표와 같은 수(382표)로 득표 비율에 따라 4명의 후보에게 배분된다.

국회의원 표와 당원·당우 표를 더해 과반(383표 이상)을 얻는 후보가 없으면, 상위 1, 2위를 놓고 국회의원(382표)과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지부가 각 1표씩 행사하는 결선 투표(총 429표)가 치러진다.

한편, 자민당 총재 선거와 관련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트위터에 “당원·당우가 아닌데도 투표용지가 도착했다”며 당황하는 게시글이 잇따르고 있다고 마이니치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본인이 모르는 사이에 자민당 당원으로 등록된 사례도 발견됐다.

국회의원이나 직원에게 부과된 당원 확장 할당량이 한 원인이라는 견해도 있지만, 사실상 차기 총리를 뽑는 중요한 자민당 총재 선거인데도 절차가 엉성하다고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온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gre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