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얀마 군정, 탄압 행위 지속…여대생, 체포·고문 시달리다 음독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멈추지 않는 미얀마 군정 가혹행위…민간인 1125명 피살

여대생 심문 받다 음독…병원 치료중

헤럴드경제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미얀마 군인이 행진하고 있는 모습. 미얀마 군부는 올해 2월 쿠데타를 일으킨 이후 1125명의 민간인을 살해했다.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유혜정 기자] 올해 초 쿠데타를 일으킨 미얀마 군사정권에 체포된 민간인 여성이 구타 등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음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현지시간) 현지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남부 타닌타리의 다웨이대학에 다니는 여성 소 미 미 초는 지난 20일 군경에 체포돼 미얀마 정부군에 맞서고 있는 시민방위군(PDF)에 기부금을 낸 것과 관련해 심문을 받았다.

다웨이대 학생회 측은 “심문을 받은 뒤 음독을 해서 병원에 실려 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소 미 미 초는 지난 20일 밤 미얀마 남부에 위치한 다웨이에서 13세 소녀를 비롯한 다른 3명과 함께 체포됐다.

현재 13세 소녀는 풀려났으나 나머지 2명은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얀마의 또 다른 남부 도시 바고에서는 시투 까웅 미얏 반군부 시민 활동가가 경찰이 쏜 총에 맞아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이틀 전 숨졌다.

경찰은 집에 있던 미얏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실탄을 발사했다.

미얀마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에 따르면 올해 2월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이후 지금까지 1125명이 군경에 의해 살해됐고 6803명이 구금됐다.

yoohj@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