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코로나 부스터샷 돌입…접종 대상자 알리는 게 과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부 주선 연방정부 지침 이해 위해 접종 연기…백신 자격자 4명중 3명 1번은 맞아

헤럴드경제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샷(추가 접종)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지만 일선 현장에선 접종 대상자를 놓고 혼란이 일고 있다. 당초 모든 성인에게 부스터샷을 접종하려던 조 바이든 정부의 계획에 차질이 빚어졌기 때문인다.

뉴욕타임스(NYT)는 혼란스러운 대중에게 누가 접종 대상자인지 정확히 알리는 게 새로운 과제로 떠올랐다고 전했다.

미 식품의약국(FDA)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승인 과정에서 부스터샷의 필요성과 접종 대상을 두고 보건 전문가 사이에 격론이 벌어지면서 최종 접종 기준이 복잡하게 정해졌기 때문이다.

당초 바이든 미 대통령은 화이자·모더나 백신을 두 차례 맞은 모든 미국인에게 부스터샷을 제공하겠다고 8월 발표했다.

그러나 FDA와 CDC의 수장이 곧이어 모더나 부스터샷의 경우 데이터 확보·검토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시행을 늦춰줄 것을 백악관에 요구해 제외됐다. 여기에 FDA와 CDC 자문위원이 화이자 부스터샷의 안전성·효능에 대한 데이터를 검토하면서 여러 의문을 제기해 모든 성인에게 부스터샷을 맞힌다는 최초 구상은 일단 폐기됐다.

비베크 머시 미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 단장은 부스터샷 자격자를 3개 범주로 나눠 설명했다. ▷65세 이상 고령자 ▷비만·당뇨·고혈압·만성 신장질환 등 기저질환이 있어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을 앓을 위험이 높은 사람 ▷의료 종사자·교사·노숙인 보호소와 교정시설 재소자 및 직원·식료품점 직원 등 직업적으로 코로나19 노출 위험이 큰 사람이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NYT는 부스터샷 접종을 시작하는 주 보건 당국이 당면한 과제가 모더나와 얀센 백신 접종자에게 그들은 아직 부스터샷 접종 대상이 아니라고 알리고, 독거 노인 또는 기저질환이 있거나 직업적으로 코로나19 노출 위험이 큰 젊은 성인에게 접종 자격이 있다고 통지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웨스트버지니아주의 코로나19 책임자 클레이 마쉬 박사는 “백신을 관장하는 우리도 무엇을 해야 할지 명확히 이해하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노스다코타주에서는 관리들이 연방정부의 지침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다음 주로 부스터샷 접종 개시를 연기했다.

부스터샷 접종은 백신 도입 초기와는 많이 다를 것이라고 주(州)와 연방정부 관리들은 말하고 있다. 초기엔 대형 스포츠 경기장이나 컨벤션센터 같은 대규모 접종소가 중심이 됐지만 이번에는 약국과 개인 주치의, 소규모 백신 클리닉이 부스터샷을 맞힌다.

gre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