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면뭐하니’ 유재석, 오징어 게임하다 내동댕이…하하 “뻐드렁니 괜찮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방송인 유재석이 몸개그로 웃음을 선사했다.

25일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오징어 대표 5인방과 2020 도쿄올림픽 럭비 국가대표 5인방이 ‘오징어게임’을 펼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오징어게임 1라운드에서는 럭비팀이 공격에 나섰다. 유재석은 장용흥 선수와 일대일 대치 상황에서 스피드로 승부를 걸었다. 하지만 장용흥 선수가 가뿐히 유재석을 머리에 이고 돌아다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재석은 “이 게임을 수없이 오래 해봤지만... 배 아프다. 터질 뻔했다”고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재석은 럭비팀의 공세에 “동네에서 보는 스피드가 아니다”고 혀를 내둘렀다.

이어 마지막 라운드에서 유재석은 장성민 선수 수비에 나섰다. 장성민 선수는 유재석을 밀치고 오징어 머리를 밟는 데 성공했다. 그는 깃털처럼 튕겨 날아간 유재석을 보며 “죄송합니다. 죄송해요”라고 거듭 사과했다.

이를 본 하하는 “뻐드렁니 괜찮아요?”라고 물었다. 유재석은 “나 붕 떴던 거 알아? 나 순간 여기 우주인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결국 접전 끝에 럭비 국가대표팀이 1:3으로 최종 승리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놀면 뭐하니?’ 방송 캡처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