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제원 "참담…아들 잘못,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 처리돼야"

댓글 2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회의원으로서 어떤 영향력도 행사 않을 것"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26일 "아들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해 어떤 처벌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들인 래퍼 용준(21·예명 노엘)씨가 지난 18일 무면허 운전을 하다가 음주 측정을 요구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사건과 관련해서다.

장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참담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