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호날두 제치고 PK 찬 브루노의 황당 실축...맨유 0-1 패배 [EPL]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오른쪽)가 25일(현지시간) 애스턴 빌라와의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홈)에서 후반 추가시간 3분 페널티킥을 공중으로 날려버린 브루노 페르난데스를 위로해주고 있다. 맨체스터|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김경무전문기자] 팀이 0-1로 뒤지던 후반 추가시간 1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절호의 동점기회를 잡았다. 애스턴 빌라 수비수 코트니 하우스가 문전 중앙으로 들어오는 공을 막으려다 핸드볼 반칙을 범한 것이다. 넣으면 1-1 동점. 맨유는 시즌 무패행진을 이어갈 수 있었다.

그런데 페널티킥 키커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아닌 그의 포르투갈 대표팀 동료 브루노 페르난데스였다. PK가 선언되자 브루노는 공을 꽉 움켜잡고 킥을 준비하고 있었고, PK 하면 둘째가면 서러워 할 호날두는 뒤에서 지켜만 보고 있었다. 스탠드를 가득 메운 맨유 홈팬들은 초조하게 골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나 브루노 페르난데스는 추가시간 3분 골문을 잠시 노려보더니 강한 오른발슛을 날렸는데, 공은 허망하게 뜨고 말았다.
스포츠서울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페널티킥 기회에서 자신이 차겠다며 공을 꽉 움켜쥐고 있다. 맨체스터|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페널티킥 기회에서 공을 공중으로 날려보내고 있다. 맨체스터|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현지시간)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에서 시즌 초반 4승1무로 잘나가던 맨유가 애스턴 빌라에 0-1로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애스턴 빌라는 후반 43분 코트니 하우스가 더글라스 루이즈의 왼쪽 코너킥 때 문전에서 멋진 헤딩골을 성공시키며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그러나 3승1무2패(승점 10)로 리그 8위에 자리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은 이날 호날두를 원톱, 폴 포그바-브루노 페르난데스-메이슨 그린우드를 공격 2선에 배치하는 등 4-2-3-1 전술로 나섰으나 공격진은 힘을 쓰지 못했다. 4개의 유효슈팅 모두 상대 골키퍼(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의 선방에 막힌 게 패인이었다. kkm100@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