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는 서울, 엘튼 존은 파리에서…6대륙 24시간 콘서트 문 열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BTS)이 서울에서 미리 녹화한 공연 영상을 통해 6대륙 주요 도시를 돌며 24시간 이어지는 글로벌 자선 공연의 문을 열었다.

BTS는 25일(이하 현지시간) 기후변화 위기, 코로나19 백신의 부익부 빈익빈 분배, 빈곤처럼 세계가 직면한 위기를 똑바로 바라보기 위해 국제자선단체 글로벌 시티즌이 개최하는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에 동참했다. 공연의 시작을 연 무대는 프랑스 파리 에펠탑을 둘러싼 샹드마르스 광장에 마련됐는데 BTS가 영상 공연을 통해 시작을 알렸다. BTS가 ‘퍼미션 투 댄스’와 ‘버터’를 들려준 다음 무대에 오른 이는 레전드 엘튼 존 경이었다.

그는 낙상으로 크게 다쳐 올해 예정된 자신의 투어 공연을 연기하면서도 이날 무대에는 섰다. 에드 시런과 블랙 아이드 피스가 무대에 올랐다. LA에서 그린데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DJ 에이록, 이탈리아 토스카나에서 안드레아 보첼리가 미리 녹화한 공연 영상도 함께 울려 퍼진다. 파리 공연에 입장하기 위해서는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거나, 검사 결과가 음성임을 증명해야 했다.

미국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에서는 각각 빌리 아일리시와 스티비 원더가 무대에 섰다. 글로벌 시티즌의 본부가 있는 뉴욕 센트럴 파크에는 6만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되는데 콜드플레이, 제니퍼 로페즈, 해리 영국 왕자와 아내 메건 마클도 무대에 오른다.

글로벌 시티즌은 이번 행사가 지구를 보호하고,빈곤을 퇴치할 수 있도록 정부와 주요 기업, 자선가들에게 협력을 요청하는 목소리를 한데 모으는 장(場)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 세계에 나무 10억 그루를 심고, 최빈국에 코로나19 백신 10억회 분을 전달하고, 기근에 시달리는 4100만명에게 끼니를 제공하는 게 이번 자선 공연의 목표다. 글로벌 시티즌은 소셜미디어(SNS)에 각국 정부가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해 달라고 촉구하는 글을 올리는 등 다양한 청원에 참여한 사람들 중 무작위로 선정해 티켓을 무료로 배포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지난달 12일 코로나19 백신의 평등한 분배를 촉구하며 이번 캠페인을 지지한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백신 평등부터 빈곤 퇴치까지 세계의 가장 큰 도전과제 해결에 도움을 주는 글로벌 시티즌에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시티즌은 여느 자선 공연과 달리 기금 모금에 초점을 맞추지 않고 글로벌 시민들이 담대한 변화를 지지하고 있다는 점을 여러 지도자들에게 보여주는 것으로 만족한다고 밝혔다고 영국 BBC는 전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

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