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빨리 선임해라"..원더우먼' 이하늬, 유민그룹 총수 됐다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전미용 기자] 이하늬가 유민그룹 총수가 됐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에서는 유민그룹 총수가 되는 조연주(이하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승욱(이상윤)은 조연주(이하늬(에게 강미나에 관한 정보, 유민 그룹의 인정사항 등을 넘겼고 조연주는 유민그룹에서 만난 사람들의 이름을 죄다 외웠다.

이에 한승욱은 "대단하다. 그런데 이사회에서는 성격 좀 죽여라"는 말을 건넸다. 이에 조연주는 "기억이 없다뿐일지 바보는 아니다. 최대한 강미나인 척, 기억을 잃기 전의 강미나인 척을 하겠다"며 당당하게 말했다.

이어 조연주는 이사회에 참여했고 주주는 "흉흉한 소문이 돌더라. 가끔 정신이 이상하다고 하던데"라고 이야기했다. 뿐만 아니라 "유민 그룹의 적자도 아니잖냐. 결혼하고 집에서 일만 하지 않았냐"라며 조연주를 탐탁치않게 여겼다.

이에 강은화(황영희)는 "겁주지 마라. 다 알아 들었을 거다"고 거들었다. 그러자 조연주는 "진짜 성격을 죽일수가 없네"라며 한승욱이 건네준 자료를 토대로 한명 한명 치부를 건드렸다. 이에 강은화는 "그만해라. 배려도 이만하면 된 거다"라며 화를 냈다.

그러자 조연주는 "기회는 한번뿐이다. 빨리 저 선임해라"고 압박을 가했다. 이어 "먼지 같은 존재? 먼지가 얼마나 대단한지 니들 밟고 올라가서 내가 보여준다"며 혼잣말을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강미나가 총수가 됐다는 뉴스가 전해졌고 한주 그룹에서도 서열이 오를 거라고 예상됐다. 이에 첫째 며느리 허재희(조연희)는 "내가 뒤처지는 건 괜찮지만 우리 아들이 밀리는 건 안 되지"라며 골치아파했다.

한성혜(진서연)는 "왜 거기까지 올라서 끌어내리게 만들어"라며 꿍꿍이를 내비쳤고 총수가 된 조연주는 "에잇 나도 잘 모르겠다. 그래도 회장 됐잖아. 강미나한테는 잘 된 거다"라며 기뻐했다.

그때 서평 지청에서 강미나가 마약을 했다는 이유로 들이닥쳤고 조연주는 두통을 호소하며 변호사 시절의 자신의 모습을 떠올리며 괴로워했다.

괴로워하고 있던 조연주 곁에 한승욱이 나타나 "갔다 와라. 강미나에게 파놓은 함정이라면 당신은 괜찮다"고 말했다. 그러자 조연주는 "안다. 나는 강미나가 아니니까"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한승욱이 "알고 있었냐"며 놀랐고 조연주 역시 "당신도"라며 서로의 얼굴을 쳐다봤다. 경찰과 실랑이를 하던 중 중앙 지검에서 조연주를 먼저 데리고 갔다.

중앙지검 검사는 "서평 지점에서 똘마니들을 잡았는데 한주 그룹 며느리가 포함 돼 있다고 했다더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조연주는 "그런 이유로 회장실까지 온 거야"라며 분노했다.

이어 제대로 된 수사일지를 가지고 오지 않자 "이런 식으로 되겠어. 설렁 설렁 이게 뭐야"라며 훈계를 했다.

한편 류승덕(김원해)은 안유준(이원근)에게 "네가 연주랑 친하다고 해서 말하는 건데.. 지금 사라지는 게 말이 돼? 걔가 권력의 개다. 이 사건을 그냥 둔다고? 뭔가 이상하다. 사고 난 게 분명해"라며 답답해했다.

이에 안유준은 "누나는 개가 아니다"라며 미어캣으로 자신을 비유하던 조연주를 떠올렸다. 이어 "누나는 위에 충성하는 사람이 아니다. 그 위로 올라가려는 사람이다"라며 혼잣말을 내뱉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