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범죄 복역, 출소 5개월만에 버스서 성추행한 30대 실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法, 징역 1년 선고

"피고인은 성적 욕망 충족하려고 피해자에게 강한 불쾌감·수치심 줬고

대중교통 이용하는 일반 시민들에게도 불안감 느끼게 해 죄질 불량"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범죄로 복역하고 출소한 지 5개월 만에 시내버스에서 여성을 성추행한 3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12부(노재호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공중밀집장소에서의 추행) 혐의로 기소된 A(37)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5년간 신상 정보 공개, 5년간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 취업 제한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3월 25일 오후 6시 40분께 한 시내버스 안에서 20대 여성의 뒤로 다가가 신체를 밀착하고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과거 강제추행죄, 공연음란죄 등으로 여러 차례 처벌받았다.

재판부는 "추행 정도가 아주 중하지 않고 피고인이 지적장애가 있어 사리 분별 능력이 부족한 점은 유리한 정상"이라면서도 "그러나 피고인은 성적 욕망을 충족하려고 피해자에게 강한 불쾌감과 수치심을 줬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일반 시민들에게도 불안감을 느끼게 해 죄질이 불량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공연음란죄로 복역하고 출소한 지 불과 5개월 만에 또다시 범행해 재범 위험성도 높다. 피해자가 현재까지도 트라우마를 호소하며 엄벌을 탄원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