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양강 구도 속 당심 잡기...토론회 변수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대선 경선 주자들이 토론회를 통해 당심 잡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본선 진출자 4명을 추릴 때는 당원 참여 비율이 더 커지기 때문인데,

2강 1중 구도 속에, 마지막 본선 진출자 기준인 4위를 차지하기 위한 다툼도 치열합니다.

이정미 기자입니다.

[기자]
토론회 시작과 동시에 조국 전 장관을 옹호한다는 '조국수홍' 논란에 휩싸였던 홍준표 의원.

지지층의 이탈 선언까지 나오자 생각을 바꾸겠다고까지 밝히며 지지층 다잡기에 들어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