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00일만 귀국 화웨이 부회장, 중국 도착...생중계 속 환영인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 중국 선전공항 도착

중 매체 생중계, 공항엔 환영인파...멍 부회장, 전날 캐나다서 전격 석방

미 법무부-멍 부회장, 기소 연기 합의...중, 간첩혐의 캐나다인 2명 석방

아시아투데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49)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이 25일(현지시간) 중국 선전(深천<土+川>) 바오안(寶安)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사진은 공항에 나온 환영 인파./사진=선전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49)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이 25일(현지시간) 중국 선전(深천<土+川>) 바오안(寶安) 국제공항에 도착했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들이 전했다.

미국 법무부의 요청에 따라 2018년 12월 1일 캐나다 밴쿠버 국제공항에서 캐나다 당국에 체포된 지 1000여일만이다. 멍 부회장은 미 법무부와 기소 연기에 합의함에 따라 전날 전격 석방돼 중국 정부가 제공한 전세기 편으로 귀국했다.

중국중앙(CC)TV·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 등은 멍 부회장이 탑승한 전세기 도착을 생중계했다. 전세기가 도착한 공항 활주로에는 환영 인파들이 현수막과 중국 국기 ‘오성기’를 들고 멍 부회장의 귀국을 환영했다.

멍 부회장 석방에 따라 중국에서 간첩 협의로 수감됐던 캐나다인 2명도 풀려났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전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중국에서 수감됐던 자국민 대북 사업가 마이클 스페이버, 전직 외교관 마이클 코브릭이 석방돼 중국을 떠났고, 이들은 25일 오전 캐나다로 귀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49)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이 24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법원에서 앞에서 자신의 석방과 관련한 성명을 읽고 있다./사진=밴쿠버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 법무부는 멍 부회장이 이란 제재와 관련해 일부 잘못을 인정하는 대가로 멍 부회장에 대한 금융사기 사건을 무마하는 기소 연기 합의(DPA)에 도달했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이 전했다.

멍 부회장은 이란에 장비를 수출하기 위해 홍콩의 위장회사를 활용,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위반한 혐의 등으로 미국 뉴욕동부지방법원에 의해 2018년 8월 22일 체포영장이 발부됐고, 그해 12월 1일 캐나다 당국에 의해 체포됐다. 미 뉴욕주 검찰은 2019년 1월 28일 멍 부회장을 기소했고, 그다음 날 캐나다에 범죄인 인도를 정식 요구했다.

이에 캐나다 법원은 멍 부회장의 보석을 허가, 가택 연금 상태에서 미국 인도 재판을 진행하다고 전날 전격 석방했다.

멍 부회장의 석방은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후에도 갈등 수위가 높아지고 있는 미·중 관계를 다소 진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귀가를 환영한다”고 적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캐나다인 석방과 관련, “미국 정부는 중국 당국이 2년 반 이상 독단적으로 억류됐던 캐나다 시민 마이클 스페이버와 마이클 코브릭을 석방한 것에 대해 국제사회와 함께 환영을 표한다”고 평가했다.

각각 멍 부회장과 캐나다인 석방에 방점을 찍었지만 두 사안이 연계돼 있는 것을 감안하면 멍 부회장의 석방이 미·중 관계 개선의 실마리가 될 것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다만 화웨이(華爲) 등 중국 정보통신(IT) 기업에 대한 미·중 간 관점에는 변화가 없어 멍 부회장 석방이 미·중 패권 경쟁을 근본적으로 완화하는 계기로는 작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멍완저우 사건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일관적이고 명확하다”며 “한 중국 국민에 대한 정치 박해 사건이고 목적은 중국의 하이테크 기업을 탄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전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