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다카하시 데뷔전 호투' KIA, SSG 7-1 완파하고 2연패 탈출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IA 타이거즈가 투타의 조화 속에 안방에서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KIA는 25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7-1로 이겼다.

3회까지는 투수전으로 전개됐다. 양 팀 선발 KIA 다카하시 보, SSG 최민준이 호투를 펼치면서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다.

0의 균형은 4회말 KIA 공격에서 깨졌다. KIA는 1사 1, 2루에서 프레스턴 터커의 1타점 2루타, 황대인의 1타점 외야 희생 플라이로 2-0의 리드를 잡았다.

매일경제

KIA 타이거즈 새 외국인 투수 다카하시 보가 25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4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기세가 오른 KIA는 5회말 사실상 승기를 굳혔다. 1사 2, 3루에서 최원준의 2타점 적시타에 이어 김선빈의 2점 홈런이 터지면서 순식간에 6-0으로 달아났다.

SSG는 6회초 만회점을 얻었다. 1사 만루에서 최항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6-1로 따라붙었다.

KIA도 곧바로 응수했다. 6회말 박찬호의 1타점 적시타로 한 점을 더 보태 스코어를 7-1로 만들었다.

KIA는 이후 불펜진이 7, 8, 9회 SSG의 추격을 여유 있게 따돌리고 홈 팬들에 승리를 안겼다. 이날 한국 무대 데뷔전을 치른 다카하시는 4이닝 무실점 호투로 KBO 첫 등판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삼성 라이온즈는 NC 다이노스를 7연패로 몰아넣었다. 0-0으로 맞선 6회말 김동엽의 1타점 적시타가 결승타가 됐다. 필승조가 7, 8, 9회 NC의 저항을 잠재우고 한 점의 리드를 지켰다. 마무리 오승환은 한미일 통산 330세이브 고지를 밟았다.

최하위 한화 이글스는 두산 베어스를 5-1로 꺾었다. 하주석 5타수 1안타 1타점, 노시환 5타수 2안타 1타점, 에르난 페레즈 4타수 2안타 1득점 등 주축 타자들이 제 몫을 해줬다.

롯데 자이언츠는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하며 키움 히어로즈에 12-6 완승을 거뒀다. 주장 전준우가 6타수 5안타 3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고 선발투수 이인복은 타선 도움 속에 프로 데뷔 첫 선발승을 수확했다.

선두 kt 위즈는 LG 트윈스와 접전 끝에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kt 고영표가 8이닝 무실점, 임찬규가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지만 두 사람 모두 퀄리티스타트+에 만족했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