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원더우먼' 이하늬, 유민 그룹 총수 됐다..마약 투약 의혹에 이상윤 도움 받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원더우먼' 캡처



[헤럴드POP=임의정 기자]이하늬가 이상윤의 도움으로 마약 의혹에서 벗어났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에서는 유민 그룹의 총수가 된 조연주(이하늬 분)와 한승욱(이상윤 분)이 서로의 정체를 눈치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은화(황영희 분)는 "네가 머리를 다쳤다고 수근대는 사람들이 있어서 주총 때 얘기를 좀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최대주주가 막았어. 어떻게 구워삶았니?"라고 물어 조연주(이하늬 분)를 당황하게 했다.

강은화는 "너한테는 사촌 시아주버니 정도 된다. 미국에서 온 대주주"라며 "가족이라는 게 말이다. 우리 같은 사람들은 부동산이나 금융재산 내력으로 관계가 드러나는거 아니겠니. 너네 집에서 너한테 해준게 뭐가 있었니? 뭐가 없었으니 할말이 없겠지. 그게 너의 위치야. 너는 그냥 집에서 먼지 같은 존재였어. 앞으로도 유민에서 너의 본분을 잊지 않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집으로 돌아온 조연주는 한승욱(이상윤 분)에게 "저희 친정 주식을 많이 갖고 계시다면서요?"라고 물었다. 이에 한승욱은 "제가 원래 생색을 내는 성격도 아니고 저에게 말할 기회도 주지 않았다"고 반응했다.

노학태(김창완 분)는 한승욱을 향해 "지난 번에 말한 중앙지검 조연주 검사와 연락을 해보겠다"며 "휴가 갔다가 이번주 중으로 돌아온다고 했는데 아주 길게 갔는지 아직도 전화가 안된다"라고 이야기 했다.

이후 조연주는 유민 그룹의 긴급 이사회에 참석했고 이사회는 출신이나 학별이 변변치 않다고 지적했다. 강은화는 "앞으로 이사회 중심의 경영을 하면 대표가 누구건 큰 문제는 없을 거다"라고 조연주를 압박했다.

이에 조연주는 "좋게 말씀드릴 때 빨리 선임하셔라. 아버지 없이는 아무것도 못하는 사람들 믿고 갈거냐. 아버지 피 제대로 물려받은 저를 믿고 갈거냐"라고 반박했다. 결국 이사회에서 조연주를 유민 그룹의 총수로 받아들였다.

한편 한승욱은 마약 투약 의혹을 받은 조연주를 찾아가 "이것도 줄 겸 그쪽 집에 온거다"라며 서류 하나를 건넸다. 이어 "공식적인 인간 강미나(이하늬 분)의 역사와 유민 전자 이사들의 인적사항, 강미나 본인이 유민 그룹에 대해 당연히 알고 있을 만한 상황들이다"라고 서류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최대한 외워서 기억상실은 없었고, 이런저런 소문도 사고 충격으로 나타났던 일시적인 증상이라고 믿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연주는 자신을 돕는 한승욱을 의아해하며 "나랑 일시적인 재산 공유 관계에 있으니까 우리가 아주버님 가족일 수도 있겠다"며 "감사히 받겠다"고 답했고 그 덕에 마약 혐의에서 풀려났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