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EPL 리뷰] '브루노 PK 실축' 맨유, 빌라에 0-1 충격패...'리그 첫 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브루노가 후반 막판 페널티킥(PK)을 실축한 가운데, 충격 패배를 당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5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아스톤 빌라에 0-1로 패배했다. 이로써 맨유는 4승 1무 1패(승점 13)로 4위에 위치했다.

홈팀 맨유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호날두, 브루노, 포그바, 그린우드, 프레드, 맥토미니, 쇼, 매과이어, 바란, 완 비사카, 데 헤아가 출전했다. 원정팀 빌라는 3-5-2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왓킨스, 잉스, 맥긴, 루이즈, 램지, 타겟, 밍스, 하우스, 콘사, 캐쉬, 마르티네스가 출격했다.

맨유가 포문을 열었다. 전반 11분 좌측면에서 브루노가 호날두에게 패스를 건넸다.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의 호날두 슈팅은 벗어나고 말았다. 빌라가 반격했다. 전반 16분 페널티 박스 외곽에서 캐쉬가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타겟이 빈 골대를 향해 밀어 찼지만, 크로스바 위로 솟구쳤다.

빌라의 결정적인 기회가 무산됐다. 전반 22분 매과이어가 데 헤아에게 위험한 패스를 건넸다. 데 헤아가 다급하게 걷어낸 공은 왓킨스에게 향했다. 왓킨스의 이어진 슈팅은 막히고 말았다. 변수가 발생했다. 쇼가 부상을 당함에 따라 달롯이 들어갔다.

위협적인 공격은 빌라에서 계속 나왔다. 전반 39분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었다. 루이스가 키커로 나섰고, 슈팅은 수비벽을 맞고 굴절되며 살짝 벗어났다. 이어진 코너킥에서 콘사의 헤더 슛은 크로스바 위로 넘어갔다.

맨유가 오랜만에 빌라의 골문을 두들겼다. 전반 44분 브루노가 우측면에서 프리킥을 처리했고, 매과이어가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마르티네스 골키퍼가 쳐냈다. 이어 추가시간 코너킥에서 바란이 돌려 놓은 것을 포그바가 재차 머리에 맞혔지만, 골대 옆으로 흘렀다. 전반은 0-0으로 종료됐다.

맨유의 기회가 무산됐다. 후반 15분 맥토미니가 내준 공을 포그바가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감아차기 슈팅으로 연결했다. 공은 크로스바 위로 넘어갔다. 계속해서 공세를 펼쳤다. 후반 20분 브루노의 침투 패스를 받은 그린우드가 쇄도 후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맨유가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22분 부상 여파가 있는 매과이어가 나가고 린델로프가 들어갔다. 빌라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후반 24분 역습 상황에서 왓킨스에게 침투 패스가 전해졌다. 왓킨스는 바란을 제치고 문전에서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으나 데 헤아가 쳐냈다.

맨유가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후반 36분 맥토미니를 빼고 카바니를 투입했다. 선제골은 빌라의 몫이었다. 후반 43분 코너킥 상황에서 하우스가 잘라 들어갔고, 백헤딩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맨유의 동점골 기회가 날아갔다. 후반 추가시간 하우스가 핸드볼 파울을 저질렀다. 키커로 브루노가 나선 가운데 킥은 높게 솟구치고 말았다. 경기는 빌라의 1-0 승리로 막을 내렸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결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0) : -

아스톤 빌라(1) : 하우스(후반 43분)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