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주경제 오늘의 뉴스 종합] 이낙연, 광주·전남서 47.12% 득표로 첫 승...“후보 진면목 알게 된 듯” 外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낙연, 광주·전남서 47.12% 득표로 첫 승...“후보 진면목 알게 된 듯”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25일 광주·전남 지역 경선에서 첫 승을 거뒀다.

민주당 지역 순회경선에서 이 전 대표가 1위를 기록한 것은 광주·전남 지역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 1~4차 경선에서는 이 지사가 과반 압승을 거둔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경선에서 최종 득표율 47.12%로 1위를 기록했다.

이 전 대표 다음으로는 이재명 경기지사(46.95%),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4.33%), 김두관 의원(0.94%), 박용진 의원(0.66%)이 뒤를 이었다.

가장 비중이 높았던 권리당원 투표에서도 이 전 대표는 47.11%의 지지율을 획득했다.

이어 이 지사 46.98%, 추 전 장관 4.38%, 김 의원 0.88%, 박 의원 0.65%로 파악됐다.

대의원 투표에서도 이 전 대표가 46.91%를 득표해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이 지사는 45.97%, 김 의원 4.38%, 추 전 장관 1.95%, 박 의원 0.78% 순이었다.

다만 누적 득표율은 이 지사가 52.9%로 1위를 유지했다. 이어 이 전 대표 34.21%, 추 전 장관 10.96%, 박 의원 1.23%, 김 의원 0.7% 순이다.

북한 김여정 "존중 유지되면 남북정상회담·종전선언 논의 가능"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25일 남북 간 상호 존중이 유지된다면 남북정상회담과 종전선언 논의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의의 있는 종전이 때를 잃지 않고 선언되는 것은 물론 북남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북남수뇌상봉(정상회담)과 같은 관계개선의 여러 문제들도 건설적인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전날 담화 발표 이후 남한 정치권을 주시한 결과 "경색된 북남 관계를 하루 빨리 회복하고 평화적 안정을 이룩하려는 남조선(남한) 각계의 분위기는 막을수 없을 정도로 강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남북관계 회복과 평화적 안정에 대한 바람은 우리 역시 남측과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다만, 김 부부장은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될 때만이 비로소 북남 사이의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이중 기준'과 적대시 정책, 적대적 언동 등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99명 인원제한 알고도 수백 명 식대 청구하는 웨딩홀…답답한 신혼부부들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결혼식 인원 제한이 진행 중인 가운데 일부 웨딩홀이 기존 계약된 수 백명의 식대를 신혼부부와 혼주에 청구하고 있어 논란이 깊어지고 있다.

또 웨딩홀의 상당수가 고가의 식대보다 훨씬 저렴한 답례품을 강매 수준으로 떠넘기고 있어 예비부부의 부담 또한 커지고 있다.

25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결혼식장에서 음식을 제공하지 않는다면 3~4단계에서도 최대 99명까지 참석할 수 있다. 음식을 제공하는 경우 참석 인원은 49명까지로 제한된다.

이에 예비부부와 신혼부부들로 구성된 전국신혼부부연합회는 23일 국회 본관 계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결혼식장 방역지침 개선을 촉구하고 있지만 정부의 움직임은 아직 더딘 상황이다.

송종호 기자 sunshine@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