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실화탐사대' 영탁VS예천양조, 치열한 갈등→법적 분쟁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탁과 예천양조 측의 갈등이 실화탐사대에서 다뤄졌다.

25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는 상표권을 두고 영탁과 예천양조 측의 갈등이 그려졌다.

이날 영탁과 예천양조의 갈등이 방송됐다. 예천양조 측 조제덕 서울지사장은 "저희 속사정을 오픈할 수 없었다"며 "영탁 씨와 안 좋은 상황을 맞이하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영탁에 관한 모든 것은 자기 (어머니)가 책임진다"며 "매년 회사 상표사용료 20억 원, 전체로 (연간) 50억 원 정도 된다"고 털어놨다.

백구영 예천양조 회장은 영탁의 출연을 보자마자 영탁 막걸리의 상표를 떠올렸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에 (광고 출연료가) 6천만 원부터 시작했다"며 "인기가 회차마다 올라가서 1억 3천만 원까지 (출연료가) 올라갔다"고 털어놨다.

백 회장은 "5월 28일에 영탁 어머니가 찾아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영탁 어머니가) 우물신에게 직접 제를 지내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권영덕 예천양조 상무는 "제를 지내면서도 의아했다"고 덧붙였다. 영탁 어머니 측은 실화탐사대 제작진의 인터뷰를 거절했다. 김정근 아나운서는 "소속사에 따르면 회사 측에서 먼저 기만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영탁 어머니를 대접한 예천양조 측의 법인카드 내역을 확인했다. 백 회장은 "'영탁이가 바빠서 만날 수 없다'는 얘길 들었다"며 상표 등록 거절의 이유를 밝혔다. 조 지사장은 "작년 8월 19일에 밀라그로 인터내셜이 '영탁'에 대한 상표를 출원했다"고 제보했다.

영탁과 예천양조의 갈등을 두고 김정근 아나운서는 "상표 출원과 등록을 먼저 이해해야 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동엽이란 상표를 출원하고 싶다면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아나운서는 "출원을 한다고 등록이 되는 건 아니다"고 했다. 이에 박지훈 변호사는 "신동엽은 유명하다"며 "유명하니 이름 자체가 돈이 될 수 있기에 승낙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예천양조 측은 영탁 어머니의 요구대로 돼지 머리를 땅에 묻었다고 털어놨다. 백 회장은 "(어머니가) 밀라그로 대표가 상표 등록을 했다. 가족 명의로 바꿀 것이라는 사실을 밝혔다"고 했다.

백 회장은 영탁 측의 무리한 요구가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기본으로 20억 원 주고 매출의 15%를 준다"며 "자산으로 120억 원이니 10%면 12억 정도 된다. 전 제품에 대한 로열티를 (영탁 측에서) 요구했다"고 밝혔다. 예천양조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우영제 회계사는 "매출액이 1억 원에서 50억 원으로 올라간 건 폭발적인 증가다"며 "(어머니가) 현금 30억 원만 요구해도 회사 운영이 어려워지는 건 맞다"고 했다.

제작진은 조 지사장과 영탁 측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하지만 영탁 측은 제작진의 인터뷰 요구를 거절했다. 이에 영탁 측의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세종은 "(예천양조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인터뷰를 하기 어렵다"고 털어놨다.

한편 45년째 돌아오지 않는 딸을 찾는 안타까운 사연이 언급됐다. 윤상희 씨는 "쌍둥이 애들을 보면 (동생을) 너무 보고 싶다"며 그리움을 드러냈다. 어머니 이응순 씨는 "얘 보면 잃어버린 아이가 생각난다"며 "포기는 안했다"며 "언젠간 찾을 수 있다는 희망이 있다"고 밝혀 짠함을 자아냈다.

윤상희 씨는 실종자 가족센터를 통해 잃어버린 동생에 대한 소식을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너무 놀라서 그 자리에서 울었다"고 했다. 데니스 멕카티로 살아온 윤상애 씨는 쌍둥이 언니 윤상희 씨의 메일에 화답했다.

윤상애 씨는 45년 만난 가족을 보자 오열했다. 윤상애 씨는 "한국에서 가족을 만날 거라 생각 못했다"며 감동적인 순간을 언급했다.

한편 ‘실화탐사대’는 변화무쌍한 세상 속에서 빛의 속도로 쏟아지는 수많은 이야기 중에, 실화여서 더욱 놀라운 '진짜 이야기'를 찾는 본격 실화 탐사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

[석훈철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