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안타 폭발' 이정후, 타격왕 경쟁 '후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프로야구 키움 이정후 선수의 방망이가 오늘(25일)도 뜨겁습니다. 3안타를 몰아치며 KT 강백호와 치열한 타격왕 경쟁을 이어갔습니다.

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9월 들어 0.420의 뜨거운 타격감을 선보이고 있는 이정후의 방망이가 오늘도 매섭게 돌아갔습니다.

1회 롯데 선발 이인복의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전 안타를 뽑아낸 이정후는, 2대 1로 1점 뒤진 3회 초구를 받아쳐 절묘하게 내야를 꿰뚫는 중전 안타로 주자 2명을 불러들이며 역전을 이끌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