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라운 토요일' 우영 "피오, 무대 밑에선 겸손하라 조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이티즈 우영이 선배인 피오로부터 조언을 들은 이야기를 전했다.

25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그룹 에이티즈의 산과 우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붐은 산에게 "올해 본 눈썹 중 가장 매력적인 눈썹"이라며 감탄했다. 이에 키는 한해를 때리며 폭소했다. 키는 "잘 손질된 서구적인 눈썹"이라고 칭찬했다. 산은 민망해하면서도 눈썹을 뽐냈다.

우영은 "데뷔 쇼케이스 때 피오가 대기실에 인사를 오셨는데, 무대 밑에선 겸손해야 되고, 무대 위에선 신인이 아닌 것처럼 무대를 찢어놔야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붐을 비롯한 멤버들은 "후배들 앞에서 찢어놔라"며 피오를 놀려댔다. 피오는 "너무 기대하진 마라"며 머쓱해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