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번 이혼’ 머스크 또 헤어졌다…“아들은 공동 양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일론 머스크(왼쪽)와 그의 아내 그라임스(오른쪽). 사진=AFP 연합뉴스


테슬라와 스페이스X를 이끌고 있는 일론 머스크(51)가 그라임스(34)와 3년 열애 끝에 헤어졌다. 그라임스와 교제 전 세 번의 결혼과 이혼을 거듭한 머스크는 또 한번 결별 소식을 알렸다. 아이는 공동 양육하기로 했다.

머스크는 24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페이지식스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반쯤 결별한 상태이지만, 여전히 서로를 사랑하고 있다”라며 “자주 만나면서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결혼하지 않고 동거했던 두 사람은 지난 해 5월 아들 ‘엑스 애쉬 에이 트웰브’(X Æ A-Xii)를 얻었다. 머스크는 “스페이스X와 테슬라에서 일하다보니 텍사스나 해외에 머무는 반면, 그라임스는 주로 LA에서 작업해야 한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2018년 5월 미국의 패션 행사인 ‘멧 갈라’(Met Gala)에 나란히 등장하며 연인 사이임을 공개했던 두 사람은 지난 13일 열린 ‘2021 멧 갈라’ 행사에서는 따로 입장하며 결별설이 불거졌다.

머스크는 2000년 작가 저스틴 윌슨과 결혼해 아들 5명을 뒀지만 헤어졌고, 배우 탈룰라 라일리와는 2010년 결혼한 뒤 2012년 이혼했다. 두 사람은 2013년 재혼했으나 2016년 다시 이혼 소식을 전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