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 자연기원설 힘받나…라오스 박쥐서 바이러스 96.8% 일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머니투데이

관박쥐(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사진=오대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오스에서 서식하는 박쥐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인 SARS-CoV-2와 95% 이상 유사한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과학자들은 이번 발견이 코로나바이러스의 자연 기원설을 뒷받침할 수 있다고 보는 동시에, 더 많은 사람들을 감염시킬 수 있는 또 다른 코로나바이러스 종이 존재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과학저널 네이처지의 뉴스사이트에 따르면 프랑스 파스퇴르 연구소의 바이러스 학자 마크 엘로이트 연구팀은 라오스 북부 동굴에 있는 645마리의 박쥐로부터 침과 대변, 소변 샘플을 채취했다. 그 결과 관박쥐 3종에서 SARS-CoV-2와 95%이상 동일한 코로나바이러스를 발견했고 이를 각각 BANAL-52, BANAL-103, BANAL-236이라고 명명했다.

특히 BANAL-52는 SARS-CoV-2와 96.8%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인체 세포 표면의 ACE2라는 수용체에 붙어 인간을 감염시키는데 이번에 라오스 박쥐에게서 발견된 바이러스 역시 이와 비슷한 결합 영역을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시드니대학의 바이러스 학자 에드워드 홈즈는 "SARS-CoV-2를 처음 발견했을 때의 수용체 결합 영역이 이전에 보지 못했던 방식이었다"며 "때문에 사람들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만들어졌다고 추측했지만, 라오스 박쥐로부터 발견되 코로나바이러스는 SARS-CoV-2가 자연에 존재한다는 것을 알려준다"고 설명했다.

영국 글래스고 대학의 바이러스 학자 데이비드 로버트슨은 이번 발견을 두고 "매우 끔찍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리서치 스퀘어에 공개됐다. 리서치 스퀘어는 정식 출간 전의 논문을 모아놓는 곳으로, 해당 논문은 아직 동료 평가 전이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