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연식,오징어게임에 무리수...동료들 야유에도 최종 승리('놀면 뭐하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놀면 뭐하니?'(사진=방송 화면 캡처)



'놀면 뭐하니?' 럭비 국가대표 5인방이 오징어 게임에서 승리를 거뒀다.

2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러블리즈 미주와 2020 도쿄올림픽 럭비 국가대표 5인방이 '오징어 게임'을 하며 손에 땀을 쥐는 승부욕을 불태웠다.

유재석은 "이번에는 5판 3승제다"라고 설명했고 이에 한건규는 "여기를 넘어가야 하냐? 밟아도 되냐?"라고 헷갈려 하며 오징어 게임을 낯설어했다.

한건규, 정연식, 장성민, 장용흥, 최성덕 5명의 선수등 쟁쟁한 선수들의 피지컬을 본 미주는 "다들 크셔서 지나가지를 못 할 것 같다"라고 말했고, 이에 유재석은 "사실 핸디캡을 좀 드려야 한다. 3분 만 선발해달라"라고 요구했다.

한편 정준하는 "내가 만근추였던 애를 민 적이 있다"라며 자신만만해했고, 이에 럭비팀은 "견제순위 1위가 정준하다"라고 인정했다. 럭비 대표팀 정연식은 오징어팀이 빈틈을 보이자 바로 유재석과 하하를 밀었지만 유재석은 재빨리 피했고 황당하게 아웃당하고 말았다. 이에, 동료들은 정연식의 무리수에 야유를 퍼부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접전 끝에 럭비 국가대표팀이 최종 승리하며 오징어 게임 승리를 가져갔다. 선수들은 "아무 생각 없이 놀았다는 기분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