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법관에 총장' 자문단‥'방패막이' 노렸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의 중심에는 부동산 개발업체 '화천대유'가 있습니다.

수천억대의 이익을 남긴 화천대유에는 전직 대법관부터 검찰총장까지 법조계 유명 인사들이 고문으로 활동한 사실이 드러났는데요.

규모도 작은 회사가 연간 수억 원의 고문료를 감당하면서까지 초호화 법률 자문단을 유지한 배경과 이유는 무엇일까요.

이재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