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오현경X이종원, 미혼모·미혼부로 만나 결혼 '폭풍 전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신사와 아가씨' 오현경이 이종원의 극단적 선택을 막았다.

25일 첫 방송된 KBS 2TV '신사와 아가씨' 1회에서는 차연실(오현경 분)이 박수철(이종원)의 극단적 선택을 막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지영(강세정)은 불륜을 저질러 박수철과 이별을 결심했고, 박수철은 "그럼 나는. 우리 단단이는"이라며 호소했다. 그러나 김지영은 "그냥 난 죽었다고 생각해"라며 돌아섰다.

그러나 박수철은 김지영이 다른 남자와 있는 것을 목격했다. 더 나아가 박수철은 혼인 외 출생자의 출생 신고는 모친만이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분통을 터트렸다. 박수철은 아이를 데리고 일을 하러 다니기도 어려운 상황이었고, 끝내 강에 빠져 죽기로 결심했다.

차연실 역시 박대범을 홀로 키우고 있었다. 차연실은 박수철을 만류했고, "단단이 아빠. 죽지 말고 아이들 같이 키워요. 단단이 엄마가 되어줄게요"라며 설득했다.

이후 박수철과 차연실은 부부가 되어 박단단과 박대범을 남매로 키웠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