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국 '코로나19' 현황

경남 77명 코로나19 확진 … 김해 외국인 식당서 35명 집단감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강샤론 기자] 경남도는 24일 오후 5시 이후 도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77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25일 밝혔다.

지역별로는 김해 39명, 창원 21명, 양산 3명, 진주·사천·창녕·하동 각 2명, 통영·밀양·거제·함안·함양·거창 각 1명이다.

해외 입국자 1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지역 내 감염이다.

김해, 창원 지역에서 무더기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김해에 있는 외국인 음식점과 관련이 있다.

해당 음식점에서는 지난 23일 4명 확진을 시작으로 24~25일 각각 14명, 1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까지 이 음식점발 누적 확진자는 총 35명으로 늘었다.

나머지 확진자는 가족, 지인 등 도내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대구, 부산 등 다른 지역 확진자와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도 발생했다.

이날 오후 5시 기준 경남지역 누적 확진자는 총 1만1천93명(입원 406명, 퇴원 1만654명, 사망 33명)으로 늘었다.

영남취재본부 강샤론 기자 sharon7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