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탈레반, 아프간 장악

"탈레반, 아프간 시내 광장에 시신 4구 걸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목격자 "납치 가담 용의자로 경찰이 살해했다고 들어"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탈레반이 서부 헤라트의 중앙 광장에서 시체를 기중기에 걸어놨다는 목격담이 나왔다.

연합뉴스

아프간 시내의 탈레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장에서 약국을 운영한다는 와지르 아마드 세디치는 AP 통신과 인터뷰에서 "시체 4구가 광장에 걸렸으며, 3구는 헤라트의 다른 광장으로 옮겨져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했다"라고 말했다.

세디치는 "탈레반이 광장에서 '이들 4명이 납치에 가담했으며, 경찰이 살해했다'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경찰 체포 과정에서 사망했는지, 아니면 체포 후 처형됐는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이에 대해 탈레반 정부는 즉각적인 반응을 내놓지는 않았다.

앞서 아프간 1차 집권기 당시 탈레반 법무장관이자 권선징악부 수장을 지낸 물라 누루딘 투라비는 최근 "공개적으로 하지는 않겠지만, 사형집행과 손발 절단형이 다시 적용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에 따라 탈레반이 지난 8월15일 카불을 장악하자 과거와 같은 '공포 정치'를 재개할 것이라는 전망이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