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선거와 투표

대장동 '빨간 불' 이재명 "선거에 영향" vs '희망 불씨' 살린 이낙연 "진면목들 알게 될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경선 최대 분수령, 25일 광주·전남 경선서 이재명 50% 지지 못 넘어

이낙연, '과반 지지 저지' 1차 목표 성공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선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호남권 경선 첫 발표일인 25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광주·전남 경선에서 46.95%의 득표율로 과반 지지를 얻지 못하면서 '대장동 의혹' 직격타를 받았다. 앞서 진행된 충청권(7만5000명), 대구·경북(1만6000명), 강원(1만6000명)에서는 이 지사가 과반 압승을 거뒀지만 12만7000명의 선거인단이 몰린 광주·전남에서 이 전 대표가 47.12%의 지지를 받으며 이 지사와 0.17%포인트 격차로 승리했기 때문이다. 이 지사가 과반 득표를 얻지 못하고 2위로 밀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지사는 '대장동 의혹'이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향후 적극 대응을 예고했고, 이 전 대표는 점차 후보들의 진면목을 알아가게 될 것이라며 향후 남은 경선에서도 기세를 몰아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전북(7만6000명) 결과가 나와야 전체 호남권의 향배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지만, 일단 이날 결과로 '이재명 지사의 과반 득표 저지'를 1차 목표로 내세웠던 이 전 대표 측은 향후 경선 분위기도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당초 호남권의 기세를 잡으면 10월 중순 결선투표까지 갈 수 있다고 전망해 온 터라, 이 전 대표 측은 한껏 고무된 모습이다.

민주당은 10월10일 서울 순회경선에서 최종 후보를 결정하는데,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4~5일 후 1,2위 결선투표를 진행한다. 이번 호남권 선거인단은 20만명에 달해 충청, 대구·경북, 강원보다 월등히 많다. 판세 뒤집기에 성공하면 제주(10월1일, 1만3000명), 부산·울산·경남(10월2일, 6만2000명), 인천(10월3일, 2만2000명) 경선 분위기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 전 대표는 최근 성남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을 받는 이 지사와의 차별성을 부각해왔다. 그는 이날 광주·전남 순회연설 연설에서 "요즘 성남 대장동 개발비리로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계신다"며 "그 비리를 철저히 파헤쳐 관련자는 누구든 법대로 엄벌토록 하겠다"고 이 지사를 직격했다. 또한 "법에 따라 부당이득을 환수하고, 원주민과 입주민 등 피해를 정당하게 보상토록 하겠다"면서 "부동산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도 했다.

이날 첫 승리 후 이 전 대표는 "오늘 더 큰 희망의 불씨를 살려주셨다"면서 "후보들의 진 면목을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많이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대세론'과 함께 본선 직행을 바라왔던 이 지사는 이날 결과에 덤덤한 모습이지만, 최근 불거진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이 이번 선거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고 정면돌파를 예고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결과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해당 정치인의 정치적 본거지에선 아무래도 유리한 점이 있기 마련"이라며 이번 선거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대장동 논란과 관련해서는 "이게 투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이 사건을 계기로 불로소득을 완전 환수하는 것으로 정치적으로 만들고, 공공개발을 막아두고 왜 공공개발 못했냐 또는 더 환수 못했냐고 하는 사람들도 반대하지 못할 상황이 돼서 매우 기쁜 마음으로 토지 불로소득을 국가가 환수해 국민에게 돌려주는 제도를 시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