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형욱, "전기차·수소차 안전·검사 체계 조속히 구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전기차·수소차에 대한 안전·검사 체계를 조속히 구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노 장관은 지난 24일 자동차안전연구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탄소중립시대를 대비해 전기차·수소차가 급속하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25일 국토부가 밝혔다.

노 장관은 또 "최근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전기차 화재 원인에 대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조사할 것"을 지시했다.

노 장관은 자율주행차 테스트베드인 K-City의 통합관제센터에서 자율차를 시승한 뒤 "정부는 민간의 기술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해 선제적 규제정비, 자율주행 인프라(C-ITS, 정밀도로지도 등) 전국 구축, K-City 고도화 등 다양한 지원 정책을 통해 자율 주행차가 조속히 상용화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