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확진자 속출' 속초시, 27일부터 거리두기 4단계 격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이달 들어 신규 확진자 160명 넘어
노컷뉴스

지난 24일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는 김철수 속초시장. 속초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4일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는 김철수 속초시장. 속초시 제공강원 속초시가 추석 연휴를 전후로 지역 내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최고 수위인 4단계로 격상한다.

속초시는 오는 27일 0시부터 다음 달 3일 자정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격상한다고 2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추석을 전후로 일부 유흥업소와 모 식당을 중심으로 지역 내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최근 1주일간 67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또한 연휴 기간 고향을 방문한 귀성객과 가족·지인 간 감염도 이어지면서 지역 내 확산 우려가 크다고 판단해 거리두기를 4단계로 격상했다.

속초지역에는 이날에도 9명이 확진돼 609번~617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이로써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이달에만 모두 164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면 유흥주점·단란주점 등 유흥시설은 운영이 금지된다. 노래연습장과 300㎡ 이상 상점·마트는 밤 10시 이후 운영을 제한한다. 숙박시설은 전 객실의 3분의 2 이내만 운영이 가능하고, 식당·카페는 밤 10시부터 다음 날 새벽 5시까지 포장과 배달만 허용한다.

특히 사적모임은 오후 6시 전에는 4명, 이후에는 2명까지 가능하다. 다만 가정 및 식당·카페에서는 오후 6시 전후 접종 완료자 포함 최대 6명까지 가능하다. 이와 함께 1인 시위를 제외한 행사나 집회는 금지된다.

김철수 시장은 지난 24일 대시민 호소문을 통해 "거리두기를 4단계로 상향할 수 밖에 없는 위중한 상황이고, 시민 여러분들의 인내와 협조만이 이 위기 상황을 이겨낼 수 있다"며 "한 가구 한 사람 진단검사를 반드시 받으시고, 백신접종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