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도둑들이 왜 도둑을 막지 못했냐라고 하는 적반하장"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국민은 집단 지성 통해 판단할 거라 생각"
"최선을 다하고 국민 판단과 결정 수용하겠다"
광주·전남 경선서 이낙연에 1위 자리 내줬지만 근소한 차이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5일 광주·전남 지역순회 경선에서 경쟁자인 이낙연 전 당대표에게 처음으로 1위 자리를 내준 것과 관련해 "결국 정치는 국민이 당원이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경선 종료 뒤 기자들과 만나 "정치인들은 국민이라고 하는 강물 위에 떠 있는 배들과 같다. 최선을 다하고 판단과 결정은 수용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또 "광주, 전남 지역이 존경하는 이낙연 후보님의 정치적 본거지여서 상당히 불리할 것이라 예측했는데 생각보다 많은 지지가 나왔다. 감사드린다"며 "내일 전북 지역까지 개표를 하게 되면 또 다른 상황이 펼칠 수 있다는 기대도 가져본다"고 덧붙였다.

이날 광주·전남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는 3만 3848표, 47.12%를 얻어 지역순회 경선이 시작된 뒤 처음으로 1위 자리를 차지했다.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반면 경선 선두인 이재명 지사는 3만 3726표, 46.95%로 2위를 기록했다.

'지역 표심이 작용해 처음으로 과반을 내준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지사는 "지역색이 아니고 해당 정치인의 정치 본거지는 유리한 게 있다"며 "저도 경기도지사 맡으니 경기도에서는 제가 높게 나온다. 지역색이 작용한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최근 불거진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는 작심 발언을 내놨다.

이 지사는 "최근에 대장동 개발 관련 많은 얘기들이 (나오는데) 투표 판단에 영향 미칠 수 있다"며 "(결국) 국민들의 집단 지성을 통해서 대장동 사건은 토건비리 세력과 부패한 국민의힘 세력이 결탁해서 공공개발을 막고 민간개발로 불로소득을 노리다가, 그나마 개발 이익을 환수한 것에 대해서 도둑들이 '왜 도둑을 왜 완벽하게 막지 못했냐'고 하는 적반하장으로 판단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이 사건을 계기로 (성남시장) 권한 범위 내에서 수년간 싸워서 절반 이상이나마 개발 이익을 환수했는데, 앞으로는 개발이익 환수제도를 법으로 만들어 망국의 원인인 토건 비리, 불로소득, 부패와 국민의힘 세력의 연합을 완전히 봉쇄하고 개발 이익을 인허가권의 주체인 국민에게 돌려주는 결정적 계기 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 지사의 이같은 발언은 다음 주 예정된 '2차 슈퍼위크' 등 남은 민주당 경선에서도 자신을 둘러싼 '대장동' 의혹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다진 것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