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개발' 실무자 증언 "부동산 호황 경우의 수 검토해야" 의견 냈지만 반영 안 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다음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소식입니다. 민간기업이 자본금의 1000배가 넘는 수천억 원의 이익을 챙겨 문제가 됐죠. 이미 사업 전부터 성남도시개발공사 내부에서 수익 배분 방식이 비정상적이란 지적이 나왔단 소식 전해드린 적이 있는데요. 저희 취재진이 바로 그런 건의를 한 실무진 당사자를 만나봤습니다. 실무자는 "민간 개발 이익을 통제할 장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윗선에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부동산 경기가 좋아질 것을 예상해야 한다"는 의견도 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