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징어 게임’ 전 세계 랭킹 1위…43개국서 1위 기록 “가장 매혹적인 작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드라마 '오징어 게임' 포스터(사진제공=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국내 드라마 최초로 전 세계 넷플릭스 인기 콘텐츠 1위에 올랐다.

24일(현지시간) OTT 콘텐츠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랙스패트롤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 인기 TV프로그램 월드 랭킹 1위에 올랐다. 2위는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 3위는 ‘루시퍼’이다.

지난 17일 공개된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1위를 차지하며 국내는 물론 국외에서도 뜨거운 인기몰이에 나섰다. 특히 영국 드라마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에 밀려 줄곧 2위였던 독일 및 호주 등에서도 1위를 기록하며 글로벌 대세 콘텐츠로 떠올랐다.

이외에도 한국을 비롯해 아르헨티나, 호주, 볼리비아, 브라질, 캐나다, 칠레, 콜롬비아, 코스타리카, 독일, 홍콩, 일본, 멕시코 등에서도 1위에 오르며 총 43개국에서 1위를 기록했다.

미국 포브스는 ‘오징어 게임’에 대해 “가장 기이하고 매혹적인 넷플릭스 작품 중 하나”라고 평하며 “특히 6번째 에피소드는 올해 본 TV 프로그램 에피소드 중 최고”라고 극찬했다.

프랑스의 RTL 역시 “K드라마의 고전적 표현에서 벗어난 서스펜스를 제공하고 있다”라며 “시청자의 신경을 자극할 훌륭한 시리즈”라고 호평했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 게임에 목숨을 건 참가자들의 극한 게임 도전기를 담았다. 배우 이정재, 허성태 등이 출연해 열연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