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지막 유랑 광대' 진도다시래기 보유자 강준섭 별세···향년 88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강준섭 진도다시래기 보유자. 연합뉴스


평생 팔도 곳곳을 떠돌며 진도다시래기 공연을 해 온 ‘마지막 유랑 광대’ 강준섭 국가무형문화재 진도다시래기 보유자가 24일 별세했다. 향년 88세.

고인은 1933년 전남 진도에서 4남 1녀 중 넷째 아들로 태어났다. 국가무형유산원이 발간한 구술 자서전에 따르면 고인의 선조들은 대대로 음악 활동을 했고, 진도씻김굿 명인이었던 고 박병천 집안을 비롯해 진도의 이름난 예인 집단과도 교류했다.

고인은 판소리 명창 신치선에게 소리를 처음 배웠고, 14세에 여성 창극단에 입단해 이곳저곳을 유랑하며 공연했다. 청년 시절에 잠시 군대에서 복무한 것을 제외하면 1970년대까지 계속 유랑극단 활동을 했다.

1975년 진도 지방에서 동네 상여꾼들이 유족을 위로하고 망자의 극락왕생을 기원하며 행한 진도다시래기 복원 활동에 참여했고, 1979년에는 국립극장에서 진도다시래기 공연을 했다. 진도다시래기가 1985년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되자 고인은 고 조담환과 함께 이 종목 보유자로서 인간문화재가 됐다.

이후 진도다시래기 전승과 보급에 힘썼고, 세한대 전통연희학과 초빙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쳤다. 2009년에는 김대중 전 대통령 생가가 있는 신안 하의도에서 영결식 전날 굿판을 벌였다.

고인은 또 심청전, 춘향전, 장화홍련전 등 고전 판소리부터 신파극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무대에 섰다. 앞을 보지 못하는 심 봉사 역할은 영화 ‘왕의 남자’에서 장생으로 등장한 감우성이 맹인 연기의 표본으로 삼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유족으로는 유랑극단에서 함께 활동한 부인 김애선 진도다시래기 명예 보유자와 진도다시래기 전승 교육사인 아들 민수 씨, 딸 계순·계옥 씨가 있다.

빈소는 전남 진도 산림조합추모관이다. 발인 27일 오전 10시다.

박용필 기자 phil@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