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 자르랬더니 10㎝만 남긴 미용실 날벼락…"3.2억 물어내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도의 고급 미용실이 모발 제품 모델의 머리를 잘못 잘라 3억원을 배상하게 됐다.

24일 AFP, BBC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인도 뉴델리 고급 호텔의 한 미용실은 국가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NCDRC)로부터 여성 헤어모델 야슈나 로이에게 2000만루피(약 3억2000만원)을 배상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중앙일보

인도에서 미용실이 머리를 잘못 잘라 3억원 배상 판결을 받았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연관이 없음. pixaba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긴 머리였던 로이는 2018년 미용실에서 약 10cm가량 머리를 잘라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미용실에서는 머리를 10cm만 남기고 잘랐다.

NCDRC는 망가진 헤어스타일 때문에 로이는 심각한 신경 쇠약과 트라우마에 시달려야 했다며 “짧은 머리로 인해 자신감을 상실하고 새로운 계약의 체결과 톱 모델이 될 기회도 날렸다”고 지적했다.

NCDRC는 8주 이내에 배상하라고 명령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