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오세훈 왔었다"던 생태탕집 모자, 검찰 소환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은령 기자]
머니투데이

오세훈 서울시장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검찰이 오세훈 서울시장이 내곡동 땅 측량 당시 현장에 온 것을 목격했다고 발언한 생태탕집 사장과 아들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오세훈 서울시장의 '내곡동 땅 셀프보상 특혜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최근 생태탕집 사장과 아들 등을 불러 조사했다

이들은 지난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과정에서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2005년 오 시장이 처가의 내곡동 땅 측량에 참여한 후 자신들의 식당에 들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오 시장이) 왔다. 기억한다. 잘 생겨서 눈에 띄었다"고 주장하며 "반듯하게 하얀 면바지에 신발이 캐주얼 로퍼. 상당히 멋진 구두였다. 페라가모"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은 오 시장이 서울시장을 지냈던 2009년 처가 소유의 땅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했다. 이에 대해 오 시장이 지구 지정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주장하자, 민주당은 이를 허위사실 공표죄에 해당한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김은령 기자 taurus@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