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호요 '원신' 2.1버전 후속 공세 '재점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주환 기자]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호요가 '원신'의 1주년 맞이 유저 몰이에 힘입어 매출 순위 선두권에 진입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 이후 게임 내 콘텐츠뿐만 아니라 OST 콘서트, 콜라보 쇼핑몰 및 카페, 릴레이 방송 등 전방위 공세를 예고해 기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미호요가 서비스 중인 오픈월드 액션 RPG '원신'이 구글 플레이 매출 순위 3위를 기록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작품은 앞서 2.1버전 업데이트 '달빛 속 광경, 하늘 아래 인간 세상' 공개 직후 이 같은 성과를 달성하며 주목을 받게 됐다. 이후 순위가 하향 안정화 추이를 보였으나 최근 2.1버전 후속 업데이트를 선보이며 다시 한번 최고 기록을 회복했다는 것.

특히 새로운 기간 한정 5성 캐릭터 산고노미야 코코미 등을 추가하며 관심이 재점화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그러나 새 캐릭터의 성능이 유저들의 기대 심리에 미치지 못했다는 평이 늘어나는 가운데 최근 탄력을 받은 '뮤 아크엔젤2' '미니어스' 등 신작들의 기세에 밀려 다시 순위가 하락하는 등 순위권에서의 혼전 양상을 보이는 중이다.

이 회사가 내달 12일까지 후속 기원(뽑기)을 진행하는 가운데 1주년 맞이 공세를 이어간다는 점에서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할 수 있을지도 관심거리다.

이번 2.1버전 후속 기원에는 코코미 외에도 기존 4성 확률 증가 캐릭터로 '가시관의 은혜‧로자리아(얼음)' '무관의 용왕‧북두(번개)' '의기충천‧행추(물)' 등이 선정됐다.

무기 기원으로는 5성 한정 무기 '법구‧불멸의 달빛'과 '한손검‧반암결록'을 획득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한손검‧피리검' '양손검‧페보니우스 대검' '장병기‧용학살창' '법구‧페보니우스 비전' '활‧절현' 등의 확률이 대폭 증가한다.

코코미의 이야기를 담은 전설 임무 '잠든 용의 장‧제1막 봄풀처럼 자라나는 병사들의 꿈'도 공개했다. 해당 임무 개방 조건은 모험 등급 40, 마신 임무 제2장‧제3막 '천수백안의 세상' 완료 및 전설 임무 천하인의 장‧제1막 '그림자에 비춰진 부세의 풍경' 완료 등이다.


이 작품은 또 28일 서비스 1주년을 앞두고 있다. 이에 앞서 27일부터 축제 분위기를 더할 이벤트 '달빛 속 광경'을 선보인다.

해당 이벤트는 게임 내 리월 지역의 축제인 축월절을 맞이한다는 내용이다. 각청, 향릉 두 캐릭터와 함께 리월을 돌아다니며 미식을 즐기게 된다. 축제 기간 리월항의 거리와 건물에는 장식이 추가되고 노점들이 광고를 거는 등 외관도 달라지며 달 구경과 함께 친척 및 친구들을 만난다.

이벤트 기간 동안 '축월의 미담' 임무를 비롯해 '달빛을 찾아서' 및 '미식 찾는 선인의 흔적' 도전에 참여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고등어 생선 외형의 이벤트 전용 무기 '양손검‧진주를 문 해황' 및 해당 무기의 재련 재료도 얻을 수 있다.

이 회사는 내달 3일 유튜브 채널에서 '원신 콘서트 2021'를 개최하는 등 축제 분위기를 더해 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미국과 한국을 포함한 음악가들이 재해석한 '원신'의 음악을 약 90분 간 팬들에게 선보인다.

천위펑이 작곡하고 호요-믹스가 제작한 '원신' OST를 벨기에 플랑드르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관현악기로 고풍적인 사운드를 살려 연주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현재까지 6장의 '원신' OST 앨범을 발매했으며 이나즈마 지역 특색이 담긴 7번째 음악을 소니뮤직과 협업해 선보이고 있다.


최근 이 같은 이나즈마 음악의 제작 과정을 담은 영상 '여행자의 깊은 생각'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중국과 일본팀 간의 문화와 언어를 넘나든 원격 협업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이 회사는 외부 채널을 통한 이벤트도 준비 중에 있다. 게이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슈퍼플레이를 통해 온라인 굿즈 매장을 오픈한다. 또 팝버블과 협업을 통한 콜라보 카페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이 외에도 26일부터 내달 2일까지 매일 김준표, 소니쇼, 김나성, 레바, 울프 등 스트리머 및 인플루언서가 참여하는 릴레이 방송을 진행한다.

[더게임스데일리 이주환 기자 ejohn@tg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더게임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