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U-23 세계선수권 네덜란드에 승부치기 끝에 승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WBSC 공식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야구가 U-23(23세 이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승부치기 끝에 첫 승을 따냈다.

한국은 25일(한국시간) 멕시코 에르모시요에서 열린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U-23 세계선수권대회 오픈라운드 B조 네덜란드전 연장 8회말 승부치기를 통해 8-7로 이겼다. 전날(24일) 니카라과에 졌던 한국은 오픈라운드 1승 1패를 기록했다.

선발 투수 조은(한화 이글스)이 1회를 버티지 못하고 3실점 했다. 구원 등판한 임준형(LG 트윈스)은 2회에 추가 실점했고, 4회엔 내야 실책과 투수진의 볼넷 남발로 2점을 더 내줬다.

한국은 2-7로 뒤진 7회 말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에서 극적인 동점에 성공했다.

상대 투수의 제구 난조를 틈타 무사 만루 기회를 잡은 한국은 김동혁(강릉영동대)의 적시타와 임종찬(한화)의 싹쓸이 3루타로 6-7, 턱밑까지 추격했다. 이어 고명준(SSG 랜더스)의 희생 플라이로 동점을 만들었다.

경기는 8회 승부치기에 돌입했다.

먼저 수비에 나선 한국은 8회 초 무사 1, 2루에서 투수 이준호(성균관대)가 상대 번트 타구를 잡아 과감하게 3루 송구를 해 아웃카운트를 올렸다. 이후 마운드를 넘겨받은 김건우(SSG)가 6-4-3 병살타를 유도했다.

한국은 8회 말 무사 1, 2루 공격에서 정보근(롯데 자이언츠)의 희생 번트와 자동고의4구로 1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2022년 KIA 타이거즈에 1차지명된 김도영(광주동성고)의 1루 땅볼 때 네덜란드 1루수가 홈에 악송구를 범해 결승점을 올렸다.

박태호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6일 파나마와 오픈라운드 3차전을 치른다.

이형석 기자 lee.hyeongse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