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특혜 의혹 변호사, MBC 퇴직기자 부인 있는 미국행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2012년 대장동 개발 계획 발표하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지구’ 의혹 공방에 정국이 달아오르고 있다. 사진은 지난 2012년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개발 계획을 발표하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2021.9.23 성남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남시 ‘대장동 특혜 의혹’의 당사자 가운데 한 명으로 1000억원대 이익을 챙긴 천화동인 4호 소유주인 남모 변호사가 배우자인 MBC 퇴직기자가 있는 미국으로 갔다는 추측이 제기됐다.

MBC 제3노동조합은 24일 “남모 변호사는 본사 기자의 배우자로 동반 미국행 의혹이 있다”고 밝혔다.

노조 측은 두 사람이 결혼한 뒤 남모 변호사가 대장동 사업을 민영개발로 돌리려는 이른바 ‘대장동 로비’ 사건으로 2015년 구속되었지만, 배우자는 MBC 지인들에게 오해에서 비롯된 일이라며 곧 무죄로 풀려날 것이라고 설명했고, 실제로 남 변호사는 무죄로 석방되었다고 설명했다.

이후 대장동 택지개발사업에서 남 변호사가 천화동인 4호의 대표로서 배당받은 돈이 1000억 원이 넘는다는 보도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남 변호사의 아내인 MBC 기자는 지난 2019년 9월 자비연수 휴직을 신청해 2021년 3월까지 1년 반을 휴직한 다음, 다시 6개월 동안 육아휴직을 내고는 휴직기간이 만료된 2021년 9월 16일 자로 자진퇴사했다.
서울신문

- 23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 사무실 입구로 한 관계자가 들어가고 있다. 검경은 이날 해당 의혹 규명을 위해 수사에 착수하고 대주주에 대한 소환을 통보했지만 주요 관계자들이 잠적하면서 수사에 난항이 예상된다.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조 측은 “최근 MBC는 수차례 명예퇴직을 실시하면서 남 변호사의 배우자와 같은 차장급 기자에 대해서는 3억 원 내외의 퇴직위로금을 지급해왔다”면서 “이 기자는 명예퇴직 제도를 활용하지 않고 뒷말이 나오지 않는 자진퇴사를 선택해 경제적인 문제에 대해 크게 고민하지 않았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변호사와 방송사 기자는 우리 사회에서 그 누구보다도 정보력이 앞서는 사람들이고 공익을 대변하는 사람들”이라며 “사회 지도층이 개발이익으로 거액을 수령하고 그 이익에 대한 논란이 불붙는 상황에서 해명 없이 해외에 머물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분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김은혜 의원과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왼쪽부터)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 및 특별검사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의안과에 제출하기 위해 걸어오고 있다. 2021. 9. 23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들 부부는 의혹 해소에 앞장서야 한다면서 개발이익 환수제도 개선을 위한 사업관련 정보 공개에 적극 나설 것을 국민들은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재명 경기지사는 25일 “이번 대선을 토건 기득권 해체의 출발점으로 삼는 ‘정수’로 받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누가 토건기득권 편에 서 있는지, 누가 시민의 편에서 불로소득 공화국 타파를 위한 현실적 대안과 해법을 갖고 있는지 국민의 냉엄한 판단을 구하겠다”고 제안했다.

그는 “대장동 공영개발에 대한 국민의힘과 조선일보의 ‘아님 말고’식 공세가 이어지는 이유는 명백하다”며 “대장동 공영개발 이슈를 정치 쟁점화하여 이번 선거를 부동산 선거로 치르겠다는 것이다. 헐뜯기 정쟁으로 정권을 잡아보겠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