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 최기원, 화천대유 투자사에 400억 원 대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이 '화천대유'에 초기 자금을 지원한 투자컨설팅 회사 '킨앤파트너스'에 400억 원을 빌려준 것으로 드러났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측 "이자는 물론 원금도 못받은 상황"

[더팩트|박지윤 기자] 킨앤파트너스에 400억 원을 빌려준 개인투자자가 최기원 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인 것으로 드러났다.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자산관리회사인 '화천대유'에 초기 자금을 지원한 투자컨설팅 회사 '킨앤파트너스'에 400억 원을 빌려준 익명의 투자자가 최기원 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이사장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여동생이다.

SK행복나눔재단 등에 따르면 최 이사장이 킨앤파트너스에 연 10%의 고정이율로 2015년에 400억 원을 빌려줬지만 킨앤파트너스가 사업 전반에서 손실을 보면서 원금뿐만 아니라 이자도 지급받지 못했다.

2013년 설립된 킨앤파트너스는 SK행복나눔재단에서 일했던 박중수 전 대표가 100% 지분을 갖고 있던 회사다. 박 전 대표는 2017년 말까지 최 이사장과 함께 우란문화재단 공동대표로도 재직했으며 최 이사장은 박 전 대표와의 친분으로 킨앤파트너스에 투자했다.

뿐만 아니라 킨앤파트너스는 화천대유 투자 이외에 호텔, 커피 사업도 벌였다. 최 이사장은 여기에도 500억 원 이상을 투자했으나 매년 적자가 쌓였고, 최 이사장은 이자는 물론 원금도 제대로 돌려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이사장은 사업이 부진해지자 박 전 대표와 협의해 킨앤파트너스 소유권을 다른 사람에게 넘기고, 투자금을 회수할 때까지 최 이사장 지인들을 킨앤파트너스 경영에 참여하도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박 대표는 킨앤파트너스를 떠난 상황이다. 최 이사장의 지인들이 회사 경영에 참여하면서 행복나눔재단 출신 인사들이 킨앤파트너스 사내이사로 등재돼 있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