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옥래윤, 亞격투기 원챔피언십 챔피언 등극...한국인 역대 두 번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한국인 선수로는 역대 두 번째로 원챔피언십 챔피언에 등극한 옥래윤. 사진=원챔피언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인 종합격투기 파이터 옥래윤(30·부산팀매드)이 아시아 최대 격투기 단체 중 하나인 원챔피언십 챔피언에 등극했다.

옥래윤은 24일 싱가포르 인도어스타디움에서 열린 ‘원챔피언십 143: 레볼루션(ONE Championship 143: Revolution)’ 라이트급 타이틀전에서 챔피언 크리스찬 리(23·미국)를 상대로 5라운드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으로 누르고 챔피언 벨트를 차지했다.

일본 단체 HEAT와 한국 단체 더블지FC 챔피언을 지낸 옥래윤은 원챔피언십에 데뷔한지 5개월 만에 챔피언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4월 원챔피언십 데뷔전에서 러시아의 강자 마라트 가프로프를 판정으로 꺾은데 이어 9월 전 UFC 챔피언 에디 알바레즈(미국)를 상대로 판정승을 거두면서 타이틀 도전권을 따냈다. 결국 이날 타이틀전에서도 뛰어난 기량을 뽐내며 승리를 일궈냈다.

원챔피언십은 싱가포르를 중심으로 동남아시아에서 활발하게 대회를 진행 중이다. 아시아에선 손꼽히는 대회로 인정받고 있다. 세계적인 선수들도 다수 참가하고 있는 원챔피언십에서 한국인 파이터가 챔피언에 오른 것은 김수철이 2012년 레안드로 이사를 꺾고 밴텀급 타이틀을 차지한데 이어 옥래윤이 두 번째다.

이날 옥래윤이 싸운 챔피언 크리스찬 리는 미국 국적이지만 어머니가 한국계다. 이성룡이라는 한국 이름도 가지고 있다. 21살로 나이는 어리지만 17살때 국제레슬링연맹 세계선수권대회에서 MVP를 받을 정도로 천재적인 재능을 인정받는 선수다,

옥래윤은 크리스찬 리를 상대로 아웃파이팅을 펼치면서 상대의 태클을 견제했다. 먼거리에서 잽과 킥으로 착실히 포인트를 쌓아갔다. 크리스찬 리는 거세게 밀어붙이면서 테이크다운을 노렸지만 옥래윤은 노련하게 방어를 이어갔다.

오히려 크리스찬 리가 지친 기색을 보이자 날카로운 카프킥과 니킥으로 반격을 펼쳤다. 타격에서 크리스찬 리를 압도하면서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었다.

옥래윤은 크리스찬 리가 휘두른 큰 펀치를 맞고 잠시 위기에 몰리기도 했다. 하지만 이내 고비를 넘긴 뒤 자신의 전략과 스타일 대로 경기를 풀어갔다. 결국 5라운드를 마친 뒤 옥래윤의 손이 올라가면서 챔피언 벨트를 거머쥐는데 성공했다.

군복무를 마치고 뒤늦게 종합격투기 선수로 뛰어든 옥래윤은 타고난 운동능력과 남다른 성실함으로 빠르게 성장했다, 2014년 프로 선수로 데뷔한 뒤 16승 3패를 기록 중인 옥래윤은 최근 5연승을 기록 중이다.

옥래윤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원챔피언십 세 경기 만에 좋아하고 존경하는 크리스찬 리와 붙을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1라운드 눈을 맞아 더 공격적으로 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소감을 밝혔다.

반면 크리스찬 리는 경기 결과에 강한 불만을 나타내며 “옥래윤과 리턴매치를 잡아 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옥래윤은 전사”라며 옥래윤의 실력을 인정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