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웨이 부회장 풀려나자 '간첩 혐의' 캐나다인 2명 중국서 석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멍완저우 중국 화웨이 부회장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법무부와 기소 연기 합의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 부회장이 현지시간 24일 캐나다에서 풀려나자 중국도 간첩 혐의로 수감했던 캐나다인 2명을 석방했습니다.

이를 두고 미국의 양해 속에 중국과 캐나다가 상호 맞교환으로 껄끄러운 민간인 억류 문제를 해결한 게 아니냐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에서 간첩 혐의로 수감됐던 캐나다인 2명이 석방돼 중국을 떠났으며, 다음날 오전 캐나다로 귀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회견은 멍완저우 부회장이 석방돼 중국으로 떠난 지 약 1시간 만에 이뤄졌습니다.

이는 캐나다와 중국, 미국 간에 사전 조율됐다는 의미로도 볼 수 있습니다.

캐나다에서 가택 연금 중이던 멍완저우 부회장은 이날 2년 9개월 만에 석방됨에 따라 중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

캐나다 법원이 멍 부회장의 범죄인 인도 재판을 기각하고 석방 명령을 내린 직후 중국 선전행 항공편에 탑승하는 장면이 캐나다 방송 화면에 포착됐습니다.

미 법무부는 멍 부회장이 이란 제재와 관련해 일부 잘못을 인정하는 대가로 멍 부회장에 대한 금융사기 사건을 무마하는 기소 연기 합의(DPA)에 도달했습니다.

이 합의에 따라 미 법무부는 피고인이 특정한 합의 조건을 지키는 한 일정 기간 멍 부회장에 대한 기소를 자제하게 됩니다.

대북 사업가 마이클 스페이버와 전직 캐나다 외교관 마이클 코브릭은 2018년 12월 멍 부회장이 미국에서 체포된 지 9일 뒤 중국 당국에 체포됐습니다.

당시 캐나다가 미국의 요청으로 이란 제재 위반 혐의를 받는 멍 부회장을 체포하자 중국이 보복한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지만, 중국은 그간 두 사건의 연관성을 부인해왔습니다.

김정원 기자(kcw@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