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세계 1위…이정재 이어 457번 참가자 등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드라마 오징어게임 속 초록색 운동복을 넷플릭스 CEO가 입고 있다. 출처: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세계적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전세계 넷플릭스 TV 프로그램 1위라는 신기록을 세운 데다 미국 넷플릭스에서 4일 연속 ‘오늘 미국의 톱10 콘텐츠’ 부문 1위에 올랐다.

25일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은 24일(현지시간) 영화와 TV 프로그램 등 모든 장르를 통틀어 순위를 정하는 ‘넷플릭스 오늘 미국의 톱10 콘텐츠’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오징어 게임’은 지난 21일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를 제치고 한국 콘텐츠 최초로 1위 자리에 올랐다. 이는 지난해 ‘스위트 홈’이 ‘넷플릭스 오늘 미국의 톱10 콘텐츠’ 부문 3위를 한 뒤 최고 기록이다.
서울신문

넷플릭스 오리지널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징어 게임’은 지난 21일과 22일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의 톱10 TV 프로그램’ 2위를 기록했고, 23일과 24일 1위에 올라 한국 최초 신기록을 남겼다.

한편 ‘오징어 게임’(감독 황동혁)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생존 게임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9회 분량의 드라마다. 배우 이정재가 주연을, ‘수상한 그녀’ ‘남한산성’의 황동혁 감독이 각각 맡았다.

한편 할로윈을 앞두고 있는 미국에서는 오징어 게임 티셔츠와 의상 등이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 할로윈 의상으로 게임을 진행하는 관리자들이 가면과 함께 입은 짙은 분홍색 의상이 인기다.
서울신문

인터넷에서 판매 중인 오징어 게임 관련 물품들. 출처:이베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마존, 이베이 등 전자상거래 사이트에서는 옷뿐만 아니라 드라마 속에서 이정재가 땀을 뻘뻘 흘리면서 목숨을 걸고 했던 ‘달고나 세트’ 등 각종 관련 용품들이 판매 중이다.

넷플릭스 CEO 리드 헤이스팅스가 이정재를 비롯한 극 중 생존 게임에 참여한 이들이 입었던 초록색 운동복을 입어 화제를 모았다. 넷플릭스 측은 생존게임 참가자가 456명으로 이정재의 등번호가 456번이었던 것에 착안해, 457번 참가자는 넷플릭스 CEO라고 소개했다.

이어 CEO 헤이스팅스가 오징어게임 ‘끝판왕’ 중독자란 해쉬태그를 달아 웃음을 자아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