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을 바라보는 유해란, "진지함이 넘치죠" [포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글·사진 | 안산 = 이주상기자] 24일 경기도 안산시 아일랜드CC(파72.6613야드)에서 열린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2021’(총상금 6억원, 우승상금 1억800만원)에서 유해란이 1라운드를 소화하고 있다. 유해란은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기록하며 중간합계 6언더파 66타로 1위에 올랐다. 공동 2위인 김지영, 김지현, 성유진과는 2타차다. 유해란은 2019년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대회 우승을 시작으로 2020년 같은 대회에서 타이틀을 방어하며 2년 연속 우승했다. 올해는 아직 우승이 없다. rainbow@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