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난 강미나 아냐"..'원더우먼' 이하늬, 싸움꾼 기억 찾고 유민그룹 총수 됐다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하수정 기자] 기억을 상실한 이하늬가 자신이 강미나가 아님을 깨달았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에서는 조연주(이하늬 분)가 본인이 가짜 강미나(이하늬 분)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한승욱(이상윤 분)은 강미나의 유민그룹 총수승계를 지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조연주는 사고로 인해 기억상실을 앓았고, 재벌가 강미나의 삶을 살게 됐다. 스스로도 정체를 의심한 조연주는 사라진 기억을 하루 빨리 되찾고 싶어했고, 동시에 한승욱은 진짜 강미나를 찾으려고 애썼다.

한승욱은 "당신 누구야? 당신 정체가 뭐야? 진짜 미나 어디 있어?"라고 물었고, 조연주는 "진짜 미나라니? 그럼 내가 강미나가 아니라는 얘기냐?"고 반문했다. 한승욱은 조연주의 정체가 밝혀지면 진짜 강미나가 위험해질 수 있다고 생각한 것.

조연주는 집에 돌아와 "새 구두도 아닐텐데 왜 발이 까져?"라며 "미묘하게 딱 맞지가 않는다. 그럼 이 사람들이 했던 짓을 다 알고 있었다는 거네. 싫은 감정조차 없고, 모두에게 백지 상태였다. 그럼 이런 곳에 숨기지 않았을텐데"라며 강미나의 흔적을 찾았다.

조연주는 사고 현장에 방문하면 도움이 될 거라는 의사의 말에 사고 장소로 향했다. 그 사이 한승욱은 노학태(김창완 분)에게 진짜 강미나를 찾아야한다고 부탁했다. 노학태는 "혹시라도 다른 혼외자식이 있을까 봐 알아봤는데 현재 다른 혼외자식이 있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봐도 될 것 같다. 그냥 신기할 정도로 닮은 사람이라고 봐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OSEN

이후 한승욱과 노학태(김창완 분)도 단서를 찾기 위해 사고 현장에 방문했고, 가해자가 일부러 사고를 냈을 수도 있다고 추측했다. 그리고 한승욱은 진짜 강미나를 보호하기 위해 가짜 강미나에게 유민그룹을 상속받게 하고, 진짜 강미나도 찾아 나서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사고현장을 찾은 조연주는 "당시 기억과 그날의 공식적인 스케줄에 따르면 나 강미나는 경매가 끝난 후 호텔을 나왔다. 그런데 왜 내 차를 안 타고 여기 있다가.."라며 궁금했다. 그런 조연주를 지켜보던 왕필규(이규복 분)와 최대치(조달환 분)는 "쟤 이상하지 않냐? 옷이 왜 저래"라며 조연주를 공격했고, 이때 조연주는 "그 순간 확실히 깨달았다. 나는 절대로 강미나가 아니다"라며 엎어치기를 하는 등 싸움 본능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한성혜(진서연 분)와 강미나의 고모 강은화(황영희 분)의 계략으로 유민그룹 긴급주주총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강은화는 강미나를 끌어내리려 했으나, 한승욱이 유민그룹 주식의 32%를 보유하고 있는 최대주주로 등장, 강미나의 그룹 총수승계를 지지한다고 밝히면서 판을 완전히 뒤집었다. 여기에 한영식의 초대로 한주그룹 자택을 방문한 한승욱이 "어디 한번 끝까지 지켜보시죠. 이 비가 지나가는 소나기인지, 아니면 모든 걸 쓸어버릴 태풍인지"라고 맞서 한주家를 향한 복수에 시동을 걸었다.

이날 '원 더 우먼(One the Woman)' 3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13.2%, 전국 시청률 12.7%, 순간 최고 시청률은 16.4%를 돌파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도 5.5%를 기록, 금요일 드라마는 물론 이번 주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 1위를 달성했다.

/ hsjssu@osen.co.kr

[사진] '원 더 우먼' 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