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서 고령자·취약층 대상 부스터샷 접종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보건 당국이 고령자와 질병 취약층 등에 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샷, 즉 추가 접종을 승인하면서 미국에서 부스터샷 접종이 시작됐습니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은 주지사, 약국, 의사, 장기 요양시설 등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해 부스터샷 자격이 되는 미국인들이 지역 약국 4만여곳을 포함해 전국 8만여곳에서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대형 약국 체인인 CVS는 현지시간 24일부터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을 접종하기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CVS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지침을 검토하고 있으며, 오늘부터 화이자 백신을 제공하는 CVS 약국과 선별된 미니트클리닉에서 부스터샷을 제공할 준비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접종 자격을 갖췄는지는 찾아온 고객이 하는 말에 의존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다른 대형 약국 체인 라이트에이드와 월그린스도 이날부터 부스터샷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주지사들도 행동에 나섰습니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당국의 부스터샷 승인이 한참 늦었다며 자격이 되는 주민들은 즉시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버몬트주는 80세 이상인 주민이 먼저 부스터샷을 맞기 위해 등록할 수 있으며 다음 주에 접종 자격을 65세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캘리포니아주도 주로 약국과 개인 주치의를 통해 부스터샷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대형 백신 접종소를 다시 여는 방안도 계획에 포함돼 있습니다.

한편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의 반대 권고를 거슬러 의료 종사자와 교사 등 직업적으로 코로나19 노출 위험이 큰 18∼64세 인구에게도 부스터샷을 접종하라고 권고한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자신의 결정을 두둔했습니다.

월렌스키 국장은 "내가 자문단을 거스르지 않았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싶다"면서 "이것은 과학적으로 아슬아슬한 결정이었다.

그런 상황에서는 내가 결정을 내려야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는 접근을 보류하기보다는 접근을 제공하느냐에 관한 결정이었다"고 부연했습니다.

월렌스키 국장은 부스터샷이 세계적 대유행 종식의 핵심 열쇠가 아니라고도 강조했습니다.

여전히 방역의 가장 중요한 초점은 백신 미접종자에게 백신을 맞히는 일이 되리란 것입니다.

월렌스키 국장은 "분명히 하고 싶다"며 "우리는 부스터샷을 통해 이 팬데믹을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당장은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에 대한 정의를 변경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부스터샷 접종 권고가 내려졌지만 여전히 화이자·모더나는 2회 접종을 `접종 완료`로 간주한다는 것입니다.

월렌스키 국장은 "그 정의를 변경하기 전에 3회분 접종에 대해 더 많은 경험을 쌓고, 더 많은 사람에게 접종 자격이 주어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원 기자(kcw@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