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싱가포르 '위드 코로나' 포기하나…초등생 원격수업 전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AFP


싱가포르가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세에 따라 초등학교 전면 원격수업 체제로 전환한다. 직장인은 재택근무를 기본으로 하고, 식당에선 최대 2명이 식사를 할 수 있게 규정을 강화했다.

25일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싱가포르는 전날 이런 내용의 방역지침 강화안을 내놓았다. 초등학생은 오는 27일부터 10월 7일까지 우선 재택 수업을 하게 된다.

다른 방역지침 적용은 27일부터 10월 24일까지다.

싱가포르는 지금까지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식당에선 최대 5명, 푸드센터·커피숍에선 최대 2명까지 함께 있도록 허용했다. 직장 관련 제한도 직원의 최대 절반이 사무실로 복귀하도록 완화했는데, 느슨하게 운영한 지침을 다시 조이는 것이다. 코로나와 함께 산다는 '위드 코로나' 정책으로 가려다 선회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싱가포르 보건당국은 확진자가 8일마다 두 배로 증가하는 현재의 감염 추세가 이어지면 다음주 일일 확진자는 약 3200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후 확진자가 두 배가 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현재는 약 1500명선이다.

중환자실의 총 환자 수는 23명으로 낮은 수준이다. 하지만 경증 감염이 늘어나고 있다.

당국은 하루 2500명의 환자를 처리하는 현행 의료시스템을 5000명까지 늘릴 준비를 하고 있다.

당국은 10월 4일부턴 50~59세를 대상으로 부스터샷 접종을 할 예정이다. 상대적으로 고령층에만 국한했던 부스터샷 적용 연령층을 확대하는 것이다.

황시영 기자 apple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