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석 연휴 지역 이동…광주·전남 하루 새 58명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전남 28명 중 24명 지역 간 이동 또는 고향 방문 감염 추정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광주·전남에서 추석 연휴 지역 이동·일상생활 접촉과 기존 감염원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연쇄 감염이 잇따르며 하루 새 확진자 58명이 나왔다.

25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지난 24일 발생한 광주·전남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각 30명(광주 4804~4833번째 환자)·28명(전남 2951~2978번째 환자)이다.

광주 확진자 감염 경로는 ▲광산구 외국인 검사 관련 9명 ▲조사 중 7명 ▲지역 내 확진자 직·간접 접촉 7명(감염 불명 확진자 접촉 사례 포함) ▲서울·경기·전북 확진자 관련 5명 ▲서구 유흥시설 관련 2명이다.

이 가운데 3명은 추석 명절 때 서울·경기와 전북에서 광주를 찾은 이들과 접촉해 감염된 사례(주로 가족·친척 관계)다.

또 병원 종사자·관공서 직원·노인 일자리 참여자 등 다양한 직종에서 감염 사례가 이어졌다. 초등학생·유치원생 감염에 따른 위험도 평가도 진행 중이다.

지난 7월 24일부터 전날까지 광주 지역 외국인 관련 누적 감염자는 405명으로 집계됐다.

전남에서는 여수 6명, 순천 5명(요양 시설 종사자 포함), 광양 4명(중학생 포함), 고흥 3명, 나주·영암 각 2명, 목포·장흥·해남·무안·완도·신안 각 1명 등 확진자 28명이 나왔다.

감염 경로는 ▲광주·서울·경기·인천·전북 확진자 접촉 14명 ▲전남 확진자 접촉 7명 ▲조사 중 6명(유증상 검사) ▲대구 베트남 전용주점 관련 1명이다.

이 중 24명은 추석 연휴 기간 고향 방문 또는 지역 간 이동에 따른 감염 사례로 잠정 조사됐다.

방역 당국은 심층 역학조사와 함께 추가 감염 차단에 주력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