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 뷔, “가장 그리운 존재는 우리 팬분들”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정범 기자) 방탄소년단(BTS) 뷔가 인터뷰에서 팬들에 대한 그리움과 공연에 대한 열망을 전해 글로벌 팬들에게 뭉클함을 안겼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GMA(Good Morning America)에는 방탄소년단이 미국 ABC 뉴스에 출연해 진행한 인터뷰가 방영됐다.

방탄소년단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돼 지난 20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연린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행사에 참석했다. 이에 그들은 연설한 소감과 더불어 코로나19 팬데믹을 살고 있는 현재 자신들이 느끼고 있는 감정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은 방탄소년단을 특사로 임명하는 모습부터 유엔에서 연설하는 모습, ‘Permission to Dance’ 영상을 소개하며 시작했다.

그중 뷔는 자연스럽게 앞머리를 내린 헤어스타일과 화려한 이목구비와는 상반되는 내추럴한 스타일링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가장 그리운 것이 무엇이냐?”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대해 뷔는 “저희의 팬분들이다. 아미분들의 눈을 못 마주친 지가 거의 1년 반, 2년 가까이 되는데, 실제로 안 보니깐 어느샌가 ‘존재하나?’라는 의문이 들더라”라고 말했다.

팬들을 향한 애틋함과 그리움, 대면 공연을 하지 못하는 데에서 오는 공허함을 진솔하게 밝힌 뷔. 그의 이러한 멘트는 전 세계 팬들에게 깊은 울림을 남겼다.

사진 = 빅히트 뮤직-ABC뉴스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