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성은 “윤석열, 공작무새…앵무새처럼 공작공작 타령”

댓글 2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이덕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공작무새”라고 비판했다. 이는 윤 전 총장이 ‘메이저 언론’을 언급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친여매체를 즉시 동원하지 왜 작은 매체들을 공작에 활용하느냐는 것이었다”고 해명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조씨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대선 경선 2차 토론회 관련 기사를 공유하고 “앵무새처럼 ‘공작공작’ 타령”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작무새의 끝이 무엇일지 기대가 크다. 정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4월 3일에서 4월 8일 사이에 종료된 범죄를 저지르지를 말 것을”이라며 “그때 뭘 했는지, 사실을 말하면 될 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지난 8일 기자회견에서 자신을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을 반박하면서 “앞으로 정치공작을 좀 하려면 잘 준비해서 제대로 좀 하고 인터넷 매체나 무슨 재소자나 의원들도 면책특권에 숨지 말고 메이저 언론이나 신뢰성이 있는 사람들을 통해 문제를 제기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메이저 언론’이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부적절한 언론관이 드러났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윤 전 총장은 “기자회견 할 때 정치공작 이런 식으로 하지 말라고 한 것은 처음 인터넷 매체에서 보도하고 2단계로 메이저 언론에서 이를 받아쓰고 3단계로 정치인이 출현하는데 이렇게 규모가 작은 인터넷 매체를 공작에 동원하지 말라는 취지였다”며 “기관장 할 때 메이저나 인터넷매체나 공정하게 다뤘다”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23일 서울 강서구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2차 토론회에서 ‘윤 후보님이 최근 고발장 사주 의혹과 관련 메이저 언론을 통해 공격하라고 한 말이 공정한 언론관이라고 생각하느냐’라는 하태경 의원의 질문에 “인터넷 매체를 비하하는 게 아니라 정치공작을 하는데 그런 매체들을 사용하지 말란 뜻이었다”고 재차 해명했다. 이어 “친여매체를 즉시 동원하지 왜 작은 매체들을 공작에 활용하느냐는 것이었다”고도 덧붙였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