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안84, '나혼산' 왕따설에 입 열었다…"부귀영화 누리며 잘 살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기안84. 사진|MBC방송 화면 캡처


웹툰 작가 기안84가 '나 혼자 산다' 왕따 논란에 직접 입을 열었다.

2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현무가 여는 기부 파티 '무무상회'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전현무는 지난 17일 '무무상회' 예고편 공개 후 불거진 왕따 논란을 언급하며 "예고편 반응이 보름달처럼 꽉 찼다"고 말했다.

기안84는 "아직도 의문인게 제가 아는 현무 형은 참 좋은 사람이다. 형님은 좋은 일도 많이 하고, 참 스마트하고 나이스한데 형님도 참 욕을 많이 먹는 것 같다"고 말문을 연 뒤 "저는 왕따도 아니고 잘 살고 있다. 부귀영화를 누리며 잘 살고 있다. '나 혼자 산다'가 앞으로 잘 갔으면 좋겠다"라고 왕따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스타투데이

'나혼자산다' 방송 화면. 사진|MBC방송 화면 캡처


이어 기안84는 "피의 혈서를 하나씩 쓸까요?"라며 장난스레 말했고, 멤버들은 "복숭아 나무 아래 도원결의라도 하자”, “한날 한시에 죽는다" 등 맞장구를 쳤다.

이후 공개된 '무무상회' VCR에서는 논란을 의식한 듯한 장면이 연출됐다. 전현무와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초대된 박재정을 비롯해 출연자들이 손 씻는 장면을 강조했다. 또 "방역 수칙을 준수해 시간대별로 (손님을) 받았다. 재정 회원님을 포함해 최대 4명만"이라고 못박기도 했다.

스타투데이

'나혼자산다' 방송 화면. 사진|MBC방송 화면 캡처


앞서 지난 17일 '나 혼자 산다' 측은 프로그램 말미 전현무가 주최하는 바자회 '무무상회'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키, 기안84, 박재정, 성훈, 화사, 김지훈, 이장원 등 다수의 무지개회원이 무무상회에 참석한 모습이 담겼다.

해당 영상이 공개된 후 기안84 왕따 논란이 재점화 됐다. 앞서 지난달 13일 방송된 웹툰작가 기안84의 마감 샤워 파티에는 코로나19로 인해 못갔다고 했던 무지개 회원들이 전현무의 집에는 모이자 왕따설이 재확산된 것.

당시 기안84는 웹툰 마감을 축하하는 파티를 해준다는 말에 들떠 전현무와 여주로 향했으나 뒤늦게 다른 무지개회원들이 오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몹시 실망했다. 무지개 회원들은 여행을 떠나기 전 정모인줄 알고 들뜬 기안84에게 아무도 귀띔을 해주지 않았고 전현무가 "코로나19 때문에 못 왔다"고 하자 기안84는 더욱 실망한 모습을 보였다.

회원들은 스튜디오에서 기안84를 다독이며 "원래는 가는 거였는데 상황이 상황인지라 함께하지 못했다. 어쩔 수 없이 전 회장님께 일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스튜디오에도 이미 6명의 인원이 있었던 터라, 이들의 해명은 더욱 무색해졌다.

논란에도 묵묵부답하던 제작진은 일주일이나 지난 지난달 21일 뒤늦게 사과하며 "멤버들 간의 불화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세심하게 챙기지 못한 제작진의 불찰로, 여러 제작 여건을 고려하다 보니 자세한 상황 설명이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기안84의 왕따설이 다시 불붙자 제작진은 보도자료를 통해 "‘맥시멀리스트 끝판왕’ 전현무의 집에서 펼쳐진 ‘무무상회’는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시간제 시스템으로 한 타임당 2명씩 팀별로 입장하는 방식을 활용해 진행됐다"는 설명을 넣으며 방역 수칙을 잘 지켰다고 강조했다. 방송 제작, 송출은 공무 및 기업의 필수 경영활동에 해당해 인원 제한 없이 집합이 가능하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