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은영, 최환희에 "데뷔에 '母 최진실 프리미엄' 있어" 냉철+따뜻 조언 ('금쪽상담소')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래퍼 지플랫으로 활동하고 있는 최환희가 자신을 향한 대중들의 시선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고(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출연했다.

최환희는 "사람들이 '힘내라', '착하게 자라라'는 말들을 할 때 응원 받는 건 좋지만 이제는 그만 바라봐 주셨으면 한다"며 상담을 요청했다. 부모님 얘기가 나왔을 때 솔직한 심정에 대해 최환희는 "친구들은 그런 얘기를 거의 꺼내지 않는다. 그런 얘기를 제가 불편해할까봐 안 꺼내는 분들도 많다. 하지만 저는 이런 걸 말씀드리는 게 전혀 불편하지 않다. 저한테 아픈 기억이지만 오히려 덤덤하게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환희는 엄마와의 추억이 담긴 그림을 액자에 넣어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최환희는 "제가 안 좋은 일이나 짜증나는 일이 있을 때 친구들한테 말하긴 하는데 진지하지 않는 분위기로 말한다. 내 감정 때문에 분위기가 무거워질까봐"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혹독한 질책을 들었을 때 기분이 어떠냐는 물음에 최환희는 "어렸을 때는 내가 뭘해도 우쭈쭈해주는 분위기였다. 고등학교 후반이 돼서야 어느 정도 냉정한 피드백들이 올 때가 있었다. 생각했던 것보다 가슴 아프더라"고 말했다. 음악적 재능이 부족하다는 평들이 있었다는 최환희에게 오은영은 "성격도 좋고 예술적 재능도 있는 것 같다. 솔직히 까놓고 얘기하면 데뷔하는 데 있어서 엄마 프리미엄이 있다. 보통은 더 밑에서부터 기어 올라와야 하는 데 환희 씨는 엄마 프리미엄이 조금 있다. 그래서 사람들이 더 냉철하게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최환희는 대중들이 자신의 향한 시선에 대해 "이 아이는 상처가 있는 아이니까 더 주지 말아야겠다는 마음 아니었을까 싶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맞다. 정확했다. 많은 사람들은 환희 씨가 겪었던 아픔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는 것 같다. 혹시라도 내가 한 말이 환희라는 청년에게 상처가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정말 환희 씨를 위해 필요한 말들을 못해준 것 같다. 그러나 환희 씨 생각보다 건강하다. 냉정하게 보면 지금 이 나이의 이 일을 하는 환희 씨에게는 별 도움이 안 된다"고 조언했다. 이어 "사람들이 '힘내라'는 말의 진정한 의미는 뭐겠냐"며 "죽지 말고 잘 살라는 이야기다. 착하게 살라는 건 목숨이 소중하고, 스트레스 받아도 끝까지 버티라는 얘기다"고 말했다. 또한 "환희 씨는 본인의 삶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주변 사람들과 행복하고 마음도 단단하다. 환희 씨는 어머니를 건강하게 잘 떠나보낸 것 같다. 즐거운 추억과 기억이 남은 어머니인데 국민들이 못 떠나보낸 마음을 환희 씨에게 투영해 '힘내', '화이팅'하는 것 같다. 국민들이 환희 씨 어머니에 대한 애도를 끝내고 환희를 건강한 21살 청년으로 보고 음악에 대한 조언도 하고 그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환희는 "저와 어머니와 대중들 사이에 있는 게 뭔지 몰랐는데 그런 뜻이었다면 더 열심히 살아가야겠다고 생각한다"며 긍정적 태도를 보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